태안경찰서, 원북농협 직원의 능숙한 대처로 보이스피싱 예방

태안경찰서, 원북농협 직원의 능숙한 대처로 보이스피싱 예방

21일 태안경찰서장 표창장 수여

  • 승인 2020-09-22 17:31
  • 신문게재 2020-09-23 15면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IMG_1705
태안경찰서는 지난 21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 직원 B씨에게 경찰서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태안경찰서(서장 황정인)는 지난 21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원북농협 직원 B씨에게 경찰서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경찰에 따르면 농협직원 B씨는 지난 1일 보이스피싱 범인으로부터 ‘아들이 납치되었다’는 거짓 협박을 받고 원북농협에서 5천만원을 출금하러 온 주민 A씨를 발견하고 범인 몰래 아들과 통화를 연결해 보이스피싱을 예방했다.

특히, 보이스피싱 범인들은 농협으로 이동하는 중에도 A씨를 휴대폰 통화하며 계속 협박을 하고 있었으나 농협 직원이 평소와 다르게 겁에 질려 정신없어하는 A씨와 그의 남편을 보고 보이스 피싱을 의심했다.

이에 직원 B씨는 A씨에게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안심시키고 남편을 조합장실로 안내해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안전을 확인시켰다.

원북 농협 직원 B씨는 “은행에 방문한 주민 A씨가 평소와 다르게 큰돈을 현금으로 찾고 정신없어 보이는 모습에 직감적으로 보이스 피싱 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황정인 태안경찰서장은 “은행이나 새마을금고에 찾아와 현금으로 다액을 찾으려는 주민이 있다면 반드시 용도나 사유를 물어보고 의심이 나면 경찰에 신속해 달라”며 “전화를 통해 ‘저금리로 대환대출을 해 준다’며 계좌이체나 현금을 요구하는 경우는 보이스 피싱이므로 절대로 이에 응하지 말고 경찰에 바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