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연·ETRI '항공우주기술+ICT' 융합연구 맞손

항우연·ETRI '항공우주기술+ICT' 융합연구 맞손

10개 분야 연구 협력 모색… 공동사업 발굴·융합기술 개발 협약

  • 승인 2020-09-22 19:26
  • 신문게재 2020-09-23 8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noname01ㅇㅎ
임철호(왼쪽)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과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이 연구협력 협정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항우연 제공
정부 출연연이 가진 항공우주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강점을 살린 융합연구가 추진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는 지난 21일 항공우주기술과 ICT 기술 융합 발전 가속을 위해 공동사업 발굴과 융합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융합기술전략 수립과 공동사업 발굴·사업 수행, 융합성과 창출 등을 목표로 사업성과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소기업 설립·지원, 융합기술전략의 국가정책화·국제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항우연과 ETRI는 ▲클라우드 기반 위성영상 지상국 빅데이터 운영 ▲위성영상 및 IoT 정보융합 ▲위성항법시스템 ▲광대역 드론영상 및 통신 서비스 ▲도심항공모빌리티·항공교통비전(UAM/AAM)과 관련된 통신항법감시 ▲저궤도 군집위성 기반 글로벌 네트워크 ▲AI 반도체 및 군집 무인기(UAV) ▲초소형 군집 합성개구레이더(SAR) 탑재체 및 운영 원천 기술 개발 ▲KPS(한국형 GPS) 및 KASS(한국형 위성항법보정시스템)의 항법탑재체 분야 등 10개가량 분야에서 융합 연구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앞서 이달 두 차례의 기술교류회를 통해 5개 분야 협력을 추진하기로 결정하기도 했다.

이번 융합연구 협력은 출연연 간 연구과제 단위의 협력에서 벗어나 기술전략 협력을 통한 수평적 R&R의 시도로 평가된다.

임철호 항우연 원장과 김명준 ETRI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항우연의 항공우주기술의 강점과 ETRI의 정보통신 기술의 강점을 융합해 국가 과학기술발전과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융합연구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