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구청장들 "시민 염원 대전의료원 꼭 설립돼야"

대전 구청장들 "시민 염원 대전의료원 꼭 설립돼야"

22일 동구청 식장산실서 5개 구청장 기자회견 열어

  • 승인 2020-09-22 15:24
  • 수정 2020-09-23 11:22
  • 신문게재 2020-09-23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5개 구 구청장 기자회견 모습 1
22일 대전 구청장들이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동구 제공>
대전지역 5개 구청장들이 지지부진한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22일 동구청 식장산실에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신종 감염병 발생주기가 짧아지고 확산 속도와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공공의료 체계 강화에 대한 요구가 나날이 커지고 있으나, 우리 대전에는 공공의료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지방의료원이 없어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민은 지방의료원 부재로 인한 피해를 고스란히 감당하고 있다"며 "지난 2015년 메르스 감염된 환자를 타시도로 격리·이송해야 했던 뼈 아픈 경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공의료원이 설립되지 않아, 올해 코로나19 시국에도 비슷한 상황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구청장들은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 조사가 사회적 비용을 포함해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청장협의회는 "공공의료 사업이 수익성과 경제적 비용 편익 기준으로만 평가돼서는 안 된다"며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질 공공의료를 비용 대비 편익 분석으로만 평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 했다.

또 정책 파급효과가 큰 교통의 중심지 대전에서 문재인 정부 핵심 사업인 지역의료 강화 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대통령과 지역 정치권의 주요 공약이자 147만 대전시민의 오랜 염원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의료원 설립 문제를 놓고 23일 2차 점검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회의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다음 달 종합평가(AHIP) 절차를 거쳐 연내 최종 결과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전의료원은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에 총 사업비 1315억 원을 투입해 3만 9163㎡ 부지에 설립되며, 병상 319개, 진료과 21개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