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무감사 원외만…'황교안 쳐내기'?

국민의힘 당무감사 원외만…'황교안 쳐내기'?

충청권 20곳 대상될듯…배경놓고 설왕설래
대대적 인적쇄신 필요 VS 강경 보수인사 타깃

  • 승인 2020-09-22 17:14
  • 신문게재 2020-09-23 4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20200922161859779049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원외지역구만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벌이기로 하면서 강경보수 쪽에 가까운 황교안 전 대표와 그의 측근들을 쳐내기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 이후 중도진영으로 세력 확장을 꾀하는 가운데 나온 결정으로 충청 보수진영에선 이번 당무 감사의 물갈이 폭과 규모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에 따르면 최근 서울과 부산 경남 지역 특별 당무감사를 개시했으며 다음 달에는 나머지 지역에 대한 일반 당무감사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당무감사위는 각 당협에 자가 평가서를 발송했다. 자가 평가서는 그동안 지역구 주민과의 소통 노력,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 등을 상세히 적어 제출하는 것으로 당무 감사가 이미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다.

당무감사위는 다만 이번 특별·일반당무감사에서 모두 현역을 제외할 방침이다.

전체 28석인 충청권에선 국민의힘이 4·15총선에서 승리한 8곳을 제외한 20곳이 당무 감사 대상 지역이다. 지역별로는 대전 7곳, 세종 2곳, 충남 6곳, 충북 5곳이 감사를 받는다.

국민의힘 안팎에선 원외 지역만을 당무 감사 대상으로 하는 것을 둘러싸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먼저 김종인 비대위 출범 후 첫 공식 당무 감사인 데다 당이 사활을 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6개월여 앞둔 시점이어서 대대적인 조직정비가 요구되는 시기다.

총선에서 패한 지역에 대한 우선적인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김종인 비대위 체제 출범 이후 당내 기류 변화가 이번 당무 감사의 배경에 깔려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하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가 주도하는 당 혁신 작업의 연장선에서 여전히 왕성히 활동 중인 '강경 보수' 인사들이 당무 감사의 주요 타깃으로 삼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황 전 대표는 4·15 총선 정국 전후로 이른바 '태극기 부대' 등과 교류를 넓힌 바 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패한 뒤 서울 종로 당협에서 조직위원장직을 유지하며 물밑 활동을 이어온 황 전 대표에 개인의 당무 감사 결과도 주요 관심사다.

충청권 한 보수진영 인사는 "이번 당무 감사가 황 전 대표 측 사람을 모두 쳐내고 김종인 비대위 측 사람만 심으려는 것 아닌가 하는 정치적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며 "형평성 측면에서 현역도 포함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2.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