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산내평화공원 유해발굴사업 본격 시동

대전 동구, 산내평화공원 유해발굴사업 본격 시동

22일 산내동 임마누엘 교회 인근서 유해발굴사업 개토식 열어

  • 승인 2020-09-22 16:14
  • 신문게재 2020-09-23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922_150043072_06
22일 동구 산내동 임마누엘 교회 인근에서 '산내평화공원 유해발굴사업 개토식'이 열렸다.
대전 동구가 산내평화공원 유해발굴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동구는 22일 산내동 임마누엘 교회 인근에서 '산내평화공원 유해발굴사업 개토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토식은 황인호 동구청장,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간인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성공적인 발굴을 기원하기 위해 열렸다.

이번 발굴작업이 진행되는 곳은 산내동에 위치한 임마누엘 교회(낭월동 13) 인근이다.

해당 위치는 산내 민간인 1학살지다. 지난 2000년 소나무 부근 시범굴착 과정에서 두개골이 발견됐으며, 이어 2001년 무허가로 교회를 건축하는 과정에서 100여 점의 유골이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또 지난 2015년에 민간 차원의 유해발굴을 통해 20여 구의 유해가 발굴됐다.

이에 지난 20일부터 동구와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은 '제9차 유해발굴 공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

발굴조사 및 유해감식은 오는 11월까지 약 40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12월에는 유해발굴 보고대회가 열릴 계획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이날 개토식에서 "추석 명절을 맞아 이런 제사를 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유족분들이 기다렸던 발굴하는 시기가 찾아와 뜻깊고, 많은 분들의 노고 덕분에 유해발굴과 평화공원 조성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임재근 산내학살대책회의 위원은 "과거사법이 국회에 올해 드디어 개정·통과 됐다. 이는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사회 전부가 책임져야 할 문제라는 뜻"이라며 "7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희생자들의 유해를 발굴하는 개토제를 열게 됐다. 그동안 민간인이 일부 발굴하는 데 그쳤다면, 지금은 가해자였던 국가가 그 책무를 다 하려 한다. 이 땅속에 묻혀 있었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정부, 지자체, 지역 사회 등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