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역사 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대책 마련해야"

"100년 역사 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대책 마련해야"

소제동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 성명 발표

  • 승인 2020-09-22 16:53
  • 신문게재 2020-09-23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52901002370100100893
100년 역사를 간직한 근대문화유산인 대전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에 대한 보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도시 개발을 통한 대전의 변화도 중요하지만, 이를 관광·문화자원으로 활용해 지역의 새로운 명소로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소제동 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본부장 이요섭)는 22일 소제동 관사 16호에서 긴급 성명서를 내고 대전시와 재정비심의위원회 심의위원들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운동본부는 "지난 6월 주민공청회에서 많은 시민과 전문가들이 철도 관사촌 보전을 위한 논의와 재정비계획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음에도 그 어떤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재개발을 몰아붙이는 대전시의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대전의 100년 역사를 품은 소제동 철도 관사촌을 없애는 행위는 미래 후손에게 역사를 지운 것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대전의 역사와 정체성을 훼손하지 않고 지키기 위한 심의위원들의 지혜로운 판단이 필요하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철도 관사촌이 있는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삼성4구역은 재정비촉진계획(변경)을 실질적으로 결정짓는 중요한 자리로 꼽힌다.

특히 우리나라 철도 중심인 대전의 역사와 생활사가 고스란히 간직된 이곳은 보전과 개발이 맞닿아 있어 신중한 결정이 필요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요섭 본부장은 "원주민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건설사나 일부 부동산 투기세력이 아닌 실제 원주민이 혜택을 볼 수 있어야 한다"며 "대전이라는 도시가 가진 역사와 정체성은 훼손하지 않고 미래의 대전을 사아갈 후손들에게 전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철도관사를 부수고 아파트를 짓는 무분별한 개발이 아닌, 대전의 변화하는 환경에 맞는 대전이라는 도시가 가진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개발에 대한 대전시의 새로운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리기 운동본부는 24일 재정비심의위원회가 열리는 옛 충남도청사 앞에서 철도관사촌 보전방안을 촉구하는 집회를 펼칠 계획이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