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찌꺼기 상품화로 '환경보호·일자리 창출'

커피찌꺼기 상품화로 '환경보호·일자리 창출'

세종남부지역자활센터-㈜커피큐브 업무협약
파벽돌·화분·연필 등 친환경 제품으로 재생산

  • 승인 2020-09-23 19:54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커피
커피 찌꺼기로 만든 화분.
커피를 내리고 남은 찌꺼기인 커피박을 상품화해 환경보호와 일자리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23일 세종시 직영 세종남부지역자활센터(센터장 최성숙)는 ㈜커피큐브(대표 임병걸)와 업무협약을 맺고 커피박 재자원화를 통한 자활근로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은 점토를 만드는 기계를 활용해 커피 찌꺼기를 파벽돌·화분·연필 등 실생활에 필요한 100% 친환경 제품으로 생산하는 것이다.

자원을 재활용하고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는 협업과제로 지난 4월 행정안전부 '2020 중점 협업과제'로 선정돼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시는 커피박을 상품화함으로써 환경보호는 물론 자활근로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커피박을 활용한 성형품 가공방법에 특허를 가지고 있는 커피큐브는 기술습득에 대한 교육과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종남부지역자활센터는 '커피박s 사업단'을 운영하며 생산품 확대를 위한 협력을 이행한다. 사업단에서 위탁 운영하는 카페를 중심으로 처리에 애를 먹던 커피박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홍기 세종시 복지정책과장은 "사업 추진과 저소득 자활자립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위한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남부지역자활센터는 세종시 남부권역 저소득층 자활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7월 문을 열고, 현재 11개 사업단을 운영하며 60여 명의 자활참여자에 대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