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코로나19 방역 준수 온·오프라인 개최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코로나19 방역 준수 온·오프라인 개최

배우 오지호 홍보대사 위촉, “영화제 알리기에 노력할 것”

  • 승인 2020-09-23 13:00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다음달 22~26일 충주시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원의 철저한 준수 하에 온라인·오프라인상영관으로 운영된다.

충주액션영화제 집행위원회는 23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비대면 방식의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에 대비한 철저한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영화제의 방향성과 개·폐막작을 비롯한 상영작 하이라이트 영상이 최초로 공개됐고, 영화제와 관련한 질의응답으로 이어졌다.

또 영화배우 오지호를 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오지호는 "앞으로 영화제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이소룡의 '정무문', '맹룡과강' 등의 대표작과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액션영화 등 세계 각국의 70여편의 무예액션영화를 '한국액션:명예의 전당', '이소룡 특별전', '월드액션', '액션! 인디데이즈', '가족액션', '프로그래머 초이스' 등 6개의 섹션으로 나눠 선보인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용루각'은 이번 영화제에서 최초 상영하는 작품(월드프리미어)으로 평범한 중국집이지만 실제로는 법이 심판하지 못한 사건들에 대해 정의의 판결을 내리는 자경단의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김윤식 수석프로그래머는 "개막작과 폐막작 선정에 있어 월드 프리미어, 코리아 프리미어의 작품을 선정한 이유는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각국에 감춰진 다양한 무예액션 영화를 발굴하고 공개하는 국제경쟁영화제로 성장하는 방향성을 보여주자 한다"고 말했다.

이시종(충북지사) 충북문화재단 이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영화제 준비에 어려움이 있으나 안전하게 준비해 국내 유일 무예액션영화제로서의 명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영화제 홈페이지(www.cimaff.kr)나 공식 유튜브 채널,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