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코로나로 고향 방문 자제… 전통시장 직격탄으로 이어져

[르포]코로나로 고향 방문 자제… 전통시장 직격탄으로 이어져

24일 오전 동구 중앙시장 가보니…
유동인구는 줄어든 모습에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안내문 곳곳에 부착돼 있어
상인들 "지난해 비해 매출 감소 커… 원단 가게 등은 고향방문 자제로 더 큰 타격"

  • 승인 2020-09-24 16:25
  • 신문게재 2020-09-25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924_115829414
"지난해하고 올해 추석하고 비교하면 웃음도 안 나오죠. 시장에 오가는 사람 자체가 많이 줄었어요."

24일 오전 10시께 방문한 대전 동구 중앙시장은 곧 추석 명절을 앞둔 전통시장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었다. 중앙시장 입구 곳곳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 관련 안내문이 걸려 있었으며, 시장 안을 오가는 유동인구도 그리 많지 않았다. 점포 앞 곳곳에 명절 선물 세트를 전시하고 판매하는 장면을 상상했으나, 명절이 아닌 평일과 다름이 없어 보였다.

흔히 '대목'이라고 불리는 추석 명절을 앞뒀지만 시장 안 상인들은 한숨을 자주 내쉬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상승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생선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A 씨는 "오늘따라 유난히 더 장사가 안되는 것 같다"며 "명절이면 차례상에 올릴 생선을 많이 사러 오셨는데, 이번엔 코로나 때문에 타격이 크다"고 말하기도 했다.

과일가게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상인들은 이번 여름에 유례없는 장마까지 더해져 과일값도 크게 상승한 점도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한다.

과일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김모(51) 씨는 "코로나 때문에 추석에 고향을 가지 않는다는 사람도 많아진 데다가, 요 며칠 새에는 시장을 방문하는 손님들도 많이 줄었다"며 "안 그래도 손님이 없고 과일을 사더라도 간소하게 사가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 장마 때문에 과일값이 많이 올라 장사가 안 되는데 영향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렇듯 전통시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추석 제사를 간소화하고 있는 영향을 직격탄으로 맞고 있는 셈이다.

특히 차례상에 올라가는 채소, 생선, 과일이 아닌 한복집, 원단 가게 등은 타격이 더욱 크다고 한다.

이에 전통시장 상인들은 지난해 대비 3~40% 정도 감소한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범림 중앙시장 상인연합회장은 "오전에 한 언론 보도를 보니 지난해 대비 60% 정도가 고향 방문을 안 한다는 내용이었다. 추석 때 고향을 방문하지 않고 제사가 간소화 됐기 때문에 우리도 작년보다 3~40% 정도가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보고, 물량 자체 확보도 적게 한 상황"이라며 "과일 등 점포보다 원단이나 한복을 판매하는 점포는 100% 매출이 타격을 받고 있다. 한복 등을 더 이상 입지 않은 분위기에다가,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에 매출에 영향이 크게 받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924_115829414_0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