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완성에 총력

허태정 대전시장,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완성에 총력

조직신설, 과학특보에 이어 과학부시장제 도입

  • 승인 2020-09-25 16:27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 폭염 장기화에 재난수준으로 총력 대응 (1)
허태정 대전시장이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완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과학 전담 조직신설과 과학특보에 이어 과학부시장제 도입 등 과학도시 대전의 정체성 확립에 나섰다.

25일 허 시장은 전 한국표준연구원 원장 출신인 김명수 박사를 제20대 정무부시장 임명하면서 "과학부시장제 도입은 도시의 미래를 지자체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깊이 고민한 끝에 나온 정책"이라며 "오늘 신임 김명수 부시장 임명을 계기로 대전을 명실상부한 과학도시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최근 정책 방향의 큰 축을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미래도시 대전'으로 정하고 과학부시장제 도입을 방점으로 과학기반의 행정거버넌스 구축이 완료될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1월 조직개편 시 경제과학국을 일자리경제국과 과학산업국으로 분리해 과학산업 육성의 전담 조직체계를 구축했으며, 지난 5월에는 지역의 과학정책을 총괄 기획하고 발굴하는 지원조직인 대전과학산업진흥원(DISTEP)을 설립했다.

또한, 지난해 11월 과학산업특별보좌관제를 도입하였고 이달 17일 초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장으로 한국화학연구원 고영주 박사를 임명했다.

허 시장은 "과학기술과 시민의 삶의 연결, 대덕특구의 적극적 참여 등 포스트 코로나 대응에 대한 국가와 지역의 혁신성장 이어달리기를 위해 마련한 정책"이라며 김 신임 부시장에게 역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