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소상공인·예술인 정부와 별도 지원

세종시 코로나19 소상공인·예술인 정부와 별도 지원

집합금지업종 정부 지원금과 별도 100만 원 추가 지급
정부추경 대상 제외된 문화예술인 1인당 50만원 지원
소상공인 경영자금 30억 추가… 여행업계 보조금 지원

  • 승인 2020-09-26 22:47
  • 수정 2020-09-27 08:06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이춘희브리핑
이춘희 시장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세종시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집합금지업종과 소상공인, 문화예술인 등에 정부 2차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추가 지원한다.

이춘희 시장은 지난 25일 브리핑을 통해 "중앙정부의 추경 외에 도움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별도의 예산을 편성했다"며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거나 피해가 심한 업종에 맞춤형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집합금지 명령 기간 중 영업 중단으로 손해를 입은 시설에 정부 지원금 200만 원과 별도로 업체당 100만을 추가 지급한다.

지원 기준은 사업장 소재지가 세종시에 있고, 허가(신고)받은 시설로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 중 운영을 중단한 사업장(유흥시설 포함)이어야 한다. 이 기간 폐업하거나 행정명령을 위반한 업소와 사업장은 제외된다.

지원 대상은 322개 업체, 3억 2200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5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신청받는다.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으로는 30억 원 추가된 240억 원이 투입된다. 대출금리의 1.75~2%p를 이차 보전하는 방식으로 업체당 최대 3000만 원까지 가능하다.

정부 추경 대상에서 제외된 전업 문화예술인도 1인당 50만 원씩 지원된다. 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예술활동증명 등록을 마친 지역 문화예술인이다.

정부 추경 수혜자를 제외하고 약 450명으로, 소요예산은 약 2억 2500만 원이다. 내달 5일부터 세종시문화재단에서 접수·지급될 계획이다.

코로나19 직접 피해업종인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한 보조금도 지급된다. 관광사업체로 등록된 65개 여행사에 상품개발·환경개선 등의 사업비로 100만 원씩 지원된다. 소요예산은 6500만 원이며 내달 중 신청을 받는다.

이 외에도, 시는 4개 전통시장 점포 600곳에 상인회를 통해 마스크 6만 매, 손 소독제 1200개 등 방역 물품을 배부할 계획이다. 집합제한 조치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368곳에 시설당 30만 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이춘희 시장은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진행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상황의 변화를 주시하며 민생경제를 챙기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