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충남 사망자 나왔지만, 확산은 확 줄어

[코로나19]대전.충남 사망자 나왔지만, 확산은 확 줄어

대전과 충남서 3명 사망... 충북, 감염경로 미궁 가족 확진 사례 나와
일상감염 사례 나와...거리두기 생활화 강조

  • 승인 2020-09-27 17:27
  • 신문게재 2020-09-28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시, 추석 대비 전통시장 및 대규모점포 긴급 방역 추진 (1)
대전시 제공.
대전과 충남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지역 내 신규 감염 사례는 눈에 띄게 줄었다.

27일 정오까지 반나절 동안 대전과 세종, 충남, 충북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전에서는 코로나19으로 인한 4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대전시에 따르면 발열과 호흡곤란, 폐렴 등 증세를 보이다 지난 15일 확진된 70대 여성(대전 346번)은 이날 오전 4시 10분께 숨졌다. 충남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했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았다. 이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고인의 50대 아들(대전 357번)은 어머니 확진 후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대전에서는 25일 서구 도마동 30대 여성(대전 358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23일 미국에서 입국했다.

충남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2명 나왔다. 이로써 충남 코로나19 사망자는 5명이 됐다.

25일 천안시에 따르면 이 사망자(80대·천안 166번)는 순천향대 천안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지난달 22일 이 병원 간호사 등의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직전에 퇴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 중인 지난달 26일 양성 판정을 받아 공주의료원을 거쳐 충북대병원에서 치료 중 최근 폐렴 증상이 악화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에는 지난 16일 확진된 80대 여성(천안 118번)이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 사망했다. 그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접촉자인 천안 116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26일 천안에서는 경기 김포에 거주하는 30대(천안 227번)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장이 천안에 있는 이 남성은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전날 검사를 받았다. 이와함께 지난 25일 러시아에서 입국한 30대(천안 228번)도 이날 확진됐다.

세종에서는 26일 조치원읍에 거주하는 해외입국자가 확진됐다.

지난 26일 청주에서는 서원구에 사는 40대 A씨가 전날 근육통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흥덕구에 거주하는 A씨의 가족 B씨도 이날 확진됐다. B씨는 무증상이지만, A씨의 양성판정에 따라 검사를 받았다. 감염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로써 충청권 누적 확진자 수는 27일(정오 기준) 대전 358명, 세종 76명, 충남 477명, 충북 169명 등 총 명이다.

전국적으로는 26일과 27일 이틀동안 신규 확진자가 두자릿수에 머물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5명이 늘었다고 밝혀, 누적 확진자는 2만3611명이 됐다. 전날 확진자는 61명이었다.

방역당국은 일상생활 공간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경계심을 갖고 거리두기를 생활화할 것을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지난 26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발생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면서도 "인류 역사에서 평균적으로 거의 매년 새로운 감염병이나 재출현 감염병이 유행했기에 이제는 거리두기를 생활화해야 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상문·내표=김흥수·세종=고미선·청주 오상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2.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3.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4.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