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만 같아라'…기관·단체·기업 줄 잇는 온정

'한가위만 같아라'…기관·단체·기업 줄 잇는 온정

한국타이어 (주)금산공장, 추석 선물세트 150개 기탁
한국자유총연맹, 청년포럼도 나눔 기탁

  • 승인 2020-09-28 11:33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한국자유총연맹금산군지회, 식재료 기탁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주)금산공장, 기탁
어려운 이웃들과 한가위 정을 나누려는 온정의 손길이 줄을 잇고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주)금산공장은 지난 25일 추석을 맞아 홀로 사는 노인 등 소외계층을 위해 만쥬선물세트 150개를 기탁했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은 평소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 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지난 22일 한국타이어 내 동그라미봉사단에서 제원면 저소득 30가구에 생필품세트를 후원한 바 있다.

한국자유총연맹금산군지회(회장 김기영)는 지난 25일 금산군청을 방문, 추석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1000만 원 상당의 식재료(돼지 등뼈)를 기탁했다.

이 단체는 자유민주주의 수호 활동, 어려운 가정의 집수리, 재해복구 등 매년 다양한 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에 동참하고 있다

김기영 회장은 "작은 나눔이 모여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추석명절을 맞아 우리 주변의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위해 기탁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탁된 식재료는 읍·면의 독거노인 생활관리사를 통해 홀로 지내는 독거노인 및 어려운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지역의 청년단체 금산청년포럼(회장 정진규)도 나눔 대열에 참여했다.

금산청년포럼은 28일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300만 원 상당의 라면 100박스를 기탁했다.

이 단체는 금산군에 거주하는 38명의 젊은 청년들로 구성됐다.

2014년 직접 농사지은 쌀 600kg 기탁을 시작으로 지역의 복지사각 해소를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또 매년 명절과 연말연시에 관내 소외계층을 위해 쌀과 라면 및 이사지원 등 꾸준한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정진규 회장은 "힘들고 어려운 시기지만 이럴수록 소외된 이웃들에게 관심이 필요하다"며 "같은 시대를 사는 지역 청년들의 애로를 듣고 함께 고민하는 금산의 청년들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정우 군수는 "한가위 정을 나누려는 지역 기관·단체·기업의 후원에 감사드린다"며 "기탁한 물품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소외계층에게 잘 전달해 따뜻한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4. [포토 &] 새의 죽음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4.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