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앞 충청與野 코로나 확산경계 속 대치전선

추석앞 충청與野 코로나 확산경계 속 대치전선

'고향길' 방역수칙 당부엔 한목소리
與 文정부 경제살리기 노력부각 방점
野 공무원 피살 秋아들 등 文정부 공세

  • 승인 2020-09-28 17:04
  • 신문게재 2020-09-29 1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928110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충청 여야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지만 정국 현안에 대해선 대치전선을 형성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4차 추경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회생을 위한 노력을 부각하는 데 방점을 찍었지만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최근 공무원 피살 사건과 추미애 장관의 아들 특혜 의혹 등을 거론하면서 대여공세에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덕) 대전시당위원장은 28일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방역 당국이 강조해서 발표하는 만큼 코로나 19 대규모 전파를 막기 위해 명절 동안 지역 시민들의 대규모 이동은 자제를 권고하고 싶다"며 "몸은 멀리 있지만, 마음만은 가까이 있다는 심정을 서로에게 전달하며 평온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여당 측은 코로나 19 방역 수칙 당부와 함께 최근 합의한 4차 추경을 통해 자영업자 등 명절 동안 경제 살리기에도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강훈식(아산을) 충남도당위원장은 "정부가 대규모 이동에 관해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만큼 유동인구가 줄어 자영업자 등의 경제적 어려움도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4차 추경안 합의로 인해 모든 경제적 문제가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지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 힘은 문재인 정부 때리기로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다. 국민의힘은 최근 국민의 역린 가운데 하나인 병역을 둘러싼 공정성 시비가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특혜 의혹을 다시 끄집어 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서해상에서 벌어진 북한 측의 우리나라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도 거론하면서 정부 여당을 겨냥했다.

국민의힘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은 "지역 시민분들의 철저한 방역 수칙도 당부드리고 싶지만, 최근 공무원 피살 사건과 추미애 장관 아들의 특혜 의혹 등 명절을 앞두고 나라를 혼란스럽게 한 정부의 해명이 필요하다"라며 "국민들은 코로나 19로도 괴로워하지만 정부의 이러한 무능함 때문에 이번 명절은 유독 더 괴로울 것"이라며 비판했다.

김병준 세종시당위원장은 "최근 정부와 정치의 무능으로 인해 국민들의 걱정이 크실 것이로 생각이 들어 제1 야당으로도 송구하기 짝이 없다"며 "여러모로 어렵고 불편한 시간을 보내고 계시겠지만, 몸과 마음이 편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2.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3.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4.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