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종합병원, 추석연휴 24시간 응급센터 풀가동

대전 종합병원, 추석연휴 24시간 응급센터 풀가동

지역 동네 병·의원 229곳과 약국 275곳도 의료공백 대비 문 열어

  • 승인 2020-09-29 10:5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본원_전경 (2)
충남대학교병원 전경
충남대병원을 비롯한 대전지역 5개 종합병원이 추석 연휴 동안 24시간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한다.

이 기간 외래진료를 하지 않는 만큼 응급환자에 대한 적절한 진료체계 구축을 위한 의료인력과 장비 등을 보강해 만전을 기한다.

또 동네 병·의원과 약국 584곳도 시민 건강 안전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일자별 문을 열고 진료에 들어간다.

선병원재단인 대전선병원과 유성선병원, 선치과병원은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하는 응급환자 발생을 대비해 다음 달 3일까지 응급실을 24시간 운영한다.

선병원은 응급의료센터를 비롯해 필요에 따라 내과, 외과 전문의가 동시에 진료에 나서 심근경색, 뇌졸중 환자 같은 촌각을 다투는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응급 전용 CT와 MRI, 혈관촬영실 등 진단장비를 응급실 내에 별도로 배치해 원스톱 진료 시스템을 운영한다.

대전성모병원은 연휴 동안 24시간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해 진료 공백에 대비한다.

특히 심장, 뇌혈관질환 등 촌각을 다투는 질환에 대한 진료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만발의 준비에 나섰다.

다만, 감염병 예방과 환자 안전을 위해 추석 연휴에도 외부인 출입 제한과 병실 면회 금지 조치는 유지된다.

충남대병원은 명절 연휴가 시작되는 30일부터 외래 진료를 제외한 응급환자 발생을 대비해 응급실은 24시간 풀가동 한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도 연휴 기간 비상진료 시스템을 가동해 명절 연휴 의료 공백에 대비한다.

지역 동네 병·의원 229곳도 비상 진료에 돌입 시민들이 건강 지킴이 역할을 한다. 약국 275곳도 문을 열고 환자들의 의약품 구입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전국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 선별진료소 정보를 응급의료포털, 복지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제공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3.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4.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