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일자리는 성장·복지로 우리 사회 받쳐주는 안전판"

정 총리 "일자리는 성장·복지로 우리 사회 받쳐주는 안전판"

정부 일자리 만드는 최대 고용주… 2025년까지 190만 개 창출
'2020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축사

  • 승인 2020-09-29 19:45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일자리는 성장이고 복지이며, 개인의 자아를 실현하게 하는 토대이자 우리 사회를 받쳐주는 안전판"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축사를 통해 정부의 '일자리정책' 취지를 적극 실천하는 자치단체 관계자들에게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올해는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를 도입한 지 10년이 되는 해"라며 "민선 7기 단체장들이 지역주민들에게 약속한 일자리 계획을 얼마나 충실히 이행했는지 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정책은 자치단체의 핵심 과제로 자리 잡았고, 정부도 일자리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정부가 '일자리를 만드는 최대 고용주'라는 각오로 각 부처의 정책과 예산이 직접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지난 7월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2025년까지 160조 원을 투입해 총 19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일하는 모든 국민이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전 국민 고용 안전망 구축'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려면 자치단체와 중앙정부가 긴밀하고 지속해서 협력해야 한다"며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고용 상황도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한편 정 총리는 좋은 일자리는 늘리고, 노동시간과 비정규직은 줄이며, 고용의 질은 높이는 정부 차원의 일자리 문제 해결 의지를 피력했다.

뿐만 아니라 "사회 초년생의 첫 일자리, 중장년층의 경력 단절 없는 일자리, 노년층의 노후 보장 일자리 등 세대 간 균형 있는 일자리를 통해 '복지 강국 대한민국' 실현"을 약속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