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옥계동 2구역 '시공자 선정' 지연 불가피

대전 중구 옥계동 2구역 '시공자 선정' 지연 불가피

시공자 선정 위한 현장설명회 '대림산업'만 참여
조합 "다음 달 초 재입찰 공고 내고 다시 열 것"

  • 승인 2020-09-30 11:04
  • 수정 2020-10-05 09:03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noname01
옥계동 2구역 위치도.[사진=중구청 제공]
대전 중구 옥계동 2구역 재개발 사업이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 건설사가 단 한 곳만 참여했기 때문이다. 유찰이 불가피해진 조합은 재입찰 공고를 내고 한 차례 더 현장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옥계동 2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조합장 황은주)은 지난 29일 조합사무실에서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현장설명회에는 대림건설만이 유일하게 참석했다.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건설사만이 입찰을 진행할 수 있고, 두 곳 이상이 입찰해야 하기 때문에 유찰은 불가피해진 셈이다.

이에 조합은 다음 달 초 재입찰 공고를 내고 현장설명회를 한 차례 더 개최할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사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으나, 이번에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건설사는 대림건설 한 곳뿐"이라며 "바로 재입찰 공고를 내고 현장설명회를 진행해 사업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옥계동 2구역 재개발사업은 대전 중구 옥계동 173-168번지 일원 9만2099㎡에 공동주택 1159세대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