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김기수 씨, 양봉분야 농업기술명인 등극

청양 김기수 씨, 양봉분야 농업기술명인 등극

  • 승인 2020-09-30 17:40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 정산면 김기수씨 ‘충남 양봉 명인’ 등극
김기수〈67·사진〉 ‘칠갑산무지개 양봉농원’ 대표가 올해 양봉 분야 농업기술명인에 등극했다.

충남품목농업인연구연합회가 선정하는 농업기술명인은 분야별 최고기술과 장인정신으로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한 농업인이다.

김 대표는 2015년부터 계통 증식과 확산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충남농업기술원 양봉 분야 현장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김 대표는 국내 최초로 꿀벌 신품종 '장원벌'을 개발·보급했으며, 개발한 양봉 부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은 2017년 충남도 농어촌발전상을 받았다.

김 대표는 대치면 출신으로 1977년 상경, 섬유 가공공장을 운영하다 2000년 사업을 접고 고향에 돌아와 정산면 용두리에서 귀농생활을 시작했다.

귀농 초기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양봉, 표고버섯, 밤 등의 교육과정을 착실히 이수했다.

전국을 돌며 양봉기술을 습득한 끝에 소득을 올리기 시작한 김 대표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양봉체험농장을 열면서 성공적인 정착의 실마리를 풀어냈다.

특히 2006년부터 벌꿀과 재래식 장을 접목한 상품 개발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한 김 대표는 도시 소비자와의 직거래로 유통비용을 줄여 억대 농부의 꿈을 이뤘다.

김 대표는 2014년부터 매년 빠짐없이 1000만 원씩 총 6000만 원을 청양군 농업발전기금으로 쾌척하는 등 자신의 성공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김기수 대표는 "농업 분야의 가장 큰 상을 받아 영광이다. 앞으로 자부심과 책임감을 더욱 새기면서 양봉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