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르는 국감… 여야 '전략 다잡기'

막 오르는 국감… 여야 '전략 다잡기'

국민의힘, 공무원 피살 사건 등 맹공
민주, "정쟁 그만" 정책국감으로 반격

  • 승인 2020-10-06 18:00
  • 신문게재 2020-10-07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국감 사전대책회의 준비하는 국민의힘<YONHAP NO-2739>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야는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6일 정국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국감 전략을 가다듬었다.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쳐 이슈화 시키겠다는 계획인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공세를 정쟁으로 규정하고, 정부 정책에 집중하는 '정책 국감'으로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10년 전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서도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며 "북한 지도부의 사살 지시에 따른 총격사건은 오히려 정보를 감추고 드러내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여권 책임론을 다시 제기한 것이다.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동부지검이 면죄부 수사로 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들의 가슴에 못을 박더니 이제 물타기 수사를 자행한다"며 "최근 검찰 행태를 보면 추미애 사조직, 친위부대로 전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감기관의 부실한 국감 자료 제출과 증인 채택 거부와 관련해선 "감출수록 더 드러나는 게 세상의 이치"라며 "채택을 요구하는 증인들을 반드시 채택해서 제대로 된 국감, 제 역할을 하는 국회가 되도록 해 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야권에 정쟁 국감을 경고하며, 정치적 공세엔 단호히 대응할 것을 밝혔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허위와 폭로로 얼룩진 '막장 국감'이나 '정쟁 국감'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민주당은 야당의 꼼수에 원칙과 상식으로 대응하고, 가짜뉴스에는 팩트체크로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나 가짜 주장엔 객관적 사실과 정확한 진실로 대응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회의 권한인 국정감사가 정쟁의 도구가 되지 않도록 민생에 최우선을 두는 국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난극복 ▲미래전환 ▲민생 ▲평화를 이번 국감의 4대 주제로 정한 상태다. 코로나19 극복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남북관계 개선 등을 다루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경제 3법,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의 입법도 추진한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