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프로배구 개막...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 "목표는 당연히 우승"

17일부터 프로배구 개막...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 "목표는 당연히 우승"

남자부 7개팀은 총 126경기, 여자부 6개팀은 총 90경기 진행
KGC인삼공사 주장 오지영 "기존 선수 그대로 시즌 준비해 팀이 돈독해져"
이영택 감독 "생동감 넘치는 배구 보여드리겠다"

  • 승인 2020-10-13 16:00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22025060006500_P4
대전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회적 거리 두기 하향조정으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이 허용된 가운데 오는 17일부터 프로배구 정규리그가 개막한다.

대전을 연고로 하는 여자 프로배구 KGC 인삼공사는 18일 IBK기업은행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막전을 진행함에 따라 정규리그의 서막을 알릴 예정이다.

한국배구연맹에 따르면 오는 17일 남자부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인천 대한항공과 우리카드가 개막전을 갖고 여자부는 같은 시간 수원체육관에서 수원 현대건설과 GS칼텍스가 개막전을 치른다.

이번 정규리그는 총 6라운드로 진행하며 남자부 7개 팀이 36경기를 펼치며 총 126경기를 하고 여자부 6개 팀은 팀당 30경기씩 모두 90경기를 시행한다.

이에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프로배구단은 코로나 19의 상황에서도 모든 선수가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하면서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KGC인삼공사 주장인 오지영(리베로)은 "팀 구성에 변화 없이 기존 선수 그대로 시즌을 준비했기 때문에 더욱 돈독한 팀이 된 것 같고 선수들끼리의 신뢰가 더욱 쌓인 것 같아 주장으로서 뿌듯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 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도 코로나 19라는 악조건이 있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선수들의 부상 없이 꼭 우승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코로나 19로 인해 선수단에 힐링의 시간이 많이 부족했지만, 모든 선수가 상황을 잘 받아들이고 훈련을 잘 소화했고 이런 상황에도 잘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며 "시즌에 참가하는 팀이라면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지만, 일단은 부상 없이 선수단 모두가 건강하게 봄 배구에 진출하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지역 시민에게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저희 경기로나마 힘든 기분을 잊을 수 있도록 매 경기 포기하지 않고 생동감 넘치는 배구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시즌도 지역 시민 팬분들의 많은 성원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1일부터 정부는 무관중으로 진행했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30%까지 허용하면서 프로배구도 체육회와 중앙배구연맹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다만, 정규리그 개막이 1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개막전은 무관중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 관계자는 "현재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과 관중 수용에 관한 정확한 기준을 논의하고 있다"며 "팬들과 만남도 중요하지만, 방역이 우선인 만큼 철저한 준비를 통해 관중 입장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