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단풍 방역'이 안정세-대확산 가른다

[사설]'단풍 방역'이 안정세-대확산 가른다

  • 승인 2020-10-15 16:14
  • 신문게재 2020-10-16 19면
단풍철을 맞아 정부가 17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했다. 국립공원 산행 자제, 전세버스 탑승자 명단 관리 등 코로나19 방역에 초비상이다. 자연휴양림, 수목원, 사찰 등도 방역 강화 대상이다. 주요 탐방지점에는 출입금지선까지 설치한다. 행락객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서다. 올가을 여행 방역이 또 한 번의 큰 변수가 됐다.

이 같은 방역 전략이 생소하진 않다.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전국 지자체별 봄꽃축제 취소,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방역 강화, 최근 추석 특별방역 등 여러 번 경험했다. 외국 사례에서 서유럽과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 중유럽 확산세도 휴가철 느슨해진 방역과 직접 연관이 있다. 국내에서도 5월 연휴와 광복절 이후 동시다발의 집단감염 위기를 겪었다. 여행 자제가 요청되는 시간이다.

이제 팽팽한 긴장감으로 가을 대유행을 경계할 차례다. 지난주 유럽에서만 70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하루 확진 2만명이 넘은 프랑스는 17일부터 통행금지령을 적용한다. 대선일이 닥치는 미국에선 하루 5명 안팎의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세계 각국에서 이동 자유성 제한은 이미 익숙한 대응법이다. 집 근처 산책이나 과거 여행 기억을 공유하는 랜선 여행 등으로 대리만족하는 지혜도 필요하다. 험난한 겨울을 맞지 않으려면 가을 단풍철 여행 갈증을 슬기롭게 넘겨야 한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의 예측 지도상으로 지리산(12일±5), 소백산(15일), 설악산(17일±9), 속리산(21일±5) 등이 단풍 절정기를 맞는다. 그렇지만 코로나19는 3밀의 조건만 갖추면 순식간에 퍼진다. 단풍 여행으로 방역 초점이 향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됐지만 2단계처럼 지켜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지키는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단풍 여행객 관리 이전에 대확산과 안정세를 결정하는 진정한 방역관리자는 국민 각자다.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4.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