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희토류 추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적극 지원

강릉시, 희토류 추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적극 지원

  • 승인 2020-10-18 18:23
  • 신문게재 2020-10-19 8면
  • 한상안 기자한상안 기자
석탄재 희토류 추출 기술개발 업무협약1
사진제공: 강릉시
강원 강릉시(시장 김한근)와 국책연구소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이 지난 15일 강릉시청에서 '석탄재 희토류 추출 기술개발'에 대한 업무협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정 양해각서를 통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보유한 탄소 광물화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석탄재 내 희토류 회수 등 저탄소 신산업 창출의 교두보 확보와 기후변화대응 기술개발을 위한 교류를 확대한다. 특히 기술 상용화를 위한 수요기업 2개사가 기술개발, 단계에서부터 참여하여 신산업 창출과 기술 상용화가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희토류는 LED, 반도체, 하이브리드자동차, 이차전지, 풍력발전 등 첨단산업 전반에 걸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자원이나, 우리나라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중국이 전 세계 희토류 90% 이상을 생산하고 있어 향후 전략자원인 희토류의 확보 경쟁은 심화 될 것으로 보이며, 국가 산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가 될 것이다. 이에 세계 각국은 희토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최근 일본은 해저 희토류 보존 여부를 확인하는 등 대체 방안을 적극 모색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희토류를 국가전략자원으로 인식하여 기술개발에 착수한 것은 국제적 산업생태계에서 우월한 지위를 얻을 것으로 보여진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한국지질지원연구원 옥계센터에서 내년부터 진행되는 석탄재 희토류 추출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하며, "동해안경제자유구역 옥계첨단소재 융복합산업지구 준공에 따라 강릉이 첨단소재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릉=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