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더욱 멀어진 플레이오프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더욱 멀어진 플레이오프

  • 승인 2020-10-17 15:30
  • 수정 2020-10-17 15:3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사본 -20201010대전vs수원0대1패(홈) 바이오박진섭박인혁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대전과 부천과의 경기에서 대전이 부천에 0-1로 패했다.
대전하나시티즌이 홈에서 부천에 패하며 플레이오프 4강 진입이 더욱 어려워졌다.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부천FC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대전은 에디뉴와 안드레를 최전방에 세우고 박용지와 정희웅, 채프만, 박인혁을 중원에 이슬찬, 이웅희, 이정문, 최재현을 수비라인에 배치한 4-4-2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부천은 서명권과 조건규를 전방에 배치하고 송송민, 조수철, 김영남, 바이오를 중원에 국태정, 김영찬, 조범석, 곽해성을 중원에 배치한 4-4-2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대전은 공격자원을 총동원했다. 안드레-박용지-박인혁-에디뉴 등 기존에 후반에 나눠 투입했던 공격수들을 선발 라인업에 세웠다. 전반 초반부터 안드레와 박인혁이 전방에서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슈팅 기회를 찾았다. 부천은 서명권과 조건규가 측면과 중원을 오가며 맞불로 대응했다.

4명의 공격자원을 총동원한 대전은 전반 중반까지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가지 못했다. 안드레와 에디뉴, 정희웅이 중원에서 부지런히 움직였지만 부천의 수비 압박을 벗겨내지 못했다. 오히려 바비오-서명원으로 이어지는 역습에 슈팅을 허용하며 실점 위기를 초래했다. 경기 흐름은 대전이 주도권을 잡았지만 좀처럼 슈팅으로 가져가지 못했다. 전반 종료 직전 세트피스 상황에서 연달아 슈팅기회가 나왔지만 득점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전반을 0-0으로 마감한 대전은 선수교체 없이 후반을 맞이했다.

후반 초반은 부천이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부터 대전의 골문을 위협했던 바비오가 대전 골문을 수시로 넘나들며 슈팅 기회를 노렸다. 대전의 공격은 여전히 답답했다. 안드레와 에디뉴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간을 만들려 했으나 수비와 역습을 적절히 활용하는 부천의 조직력에 밀리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 28분 결국 부천에 선제골을 내줬다.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이어받은 최병찬이 골문 앞까지 파고들며 날린 슈팅이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다급해진 대전은 에디뉴를 빼고 바이오를 투입했다. 장신의 공격수를 활용한 새로운 공격루트를 잡기위한 시도였으나 경기 흐름은 여전히 부천이 잡아나갔다. 후반 35분 대전은 지친 정희웅을 빼고 조재철을 투입했다. 후반 경기 종료까지 대전은 크로스와 중앙돌파를 시도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42분 대전은 박용지를 빼고 안동민을 투입해 총력전을 펼쳤으나 반전시키지 못하고 0-1로 경기를 마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4.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