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한화이글스'는 날개 잃은 독수리...리그 최초 100패 전망.프로선수 유일 코로나 확진까지

올 시즌 '한화이글스'는 날개 잃은 독수리...리그 최초 100패 전망.프로선수 유일 코로나 확진까지

리그 최하위 이어 출루율, 장타율, 평균자책점 전부 꼴찌
올스타 '베스트12'에 한화이글스 소속 선수 2년 연속 無
이대로 가다간 리그 최초 100패 '불명예'까지

  • 승인 2020-09-08 15:27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72122200006300_P4
한화이글스  사진=연합뉴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에게 2020시즌은 최악의 암흑기로 기록될 전망이다.

시즌 초반부터 부진한 성적으로 하위권을 전전하며 '보살 팬' 기대에 못 미쳤고 프로스포츠에서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구단 이미지 마저 실추됐기 때문이다.

한화이글스는 현재까지(8일 기준) 99경기 중 27승 71패 1무로 0.276의 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9위 SK와이번스와는 3.5게임 차로 리그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10경기에서도 2승 8패를 기록하고 있고 출루율, 장타율, 평균자책점 모두 리그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에는 매년 KBO가 선정하는 올스타 '베스트12'에 한화이글스는 선정된 사람이 한 명도 없어 팬들의 기대치까지 한계에 다다른 상황이다. 한화이글스는 작년에도 올스타 '베스트12'에 선정된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올 시즌 정규 경기 수는 총 144경기로 45경기가 남아있는 가운데 현 상황이 이어지면 '리그 최초 100패'라는 불명예까지 기록할 전망이다.

남은 45경기를 현재 한화이글스의 승률로 전망한다면 30패 넘게 기록해 시즌 100패 달성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화이글스의 악재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지난 1일 프로 선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한화이글스 투수 신정락이, 2일에는 한화이글스 김경태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구단 측의 선수단 관리 여부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최근 한화이글스 박정규 대표이사가 사퇴했다. 박 전 대표는 "부진한 팀 성적과 최근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대처하는 과정에서의 여러 논란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껴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화이글스 구단 입장에서는 올해 악재가 겹친 상황이지만, 올 시즌 젊은 선수들의 경험과 육성을 통해 내년에는 반드시 반등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화이글스 관계자는 "최근 구단 대표 사임 이후 구단의 분위기가 많이 침체돼있는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올 시즌 투수 김민우를 포함한 젊은 선수들이 경험을 많이 쌓고, 결과도 보여줬기 때문에 앞으로 좋은 영향이 될 것이고, 이에 따른 내년 시즌의 반등도 기대한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2.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