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원·항우연 항공우주부품 공동개발 힘모은다

생기원·항우연 항공우주부품 공동개발 힘모은다

3D프린팅 부품 제조·제작부품 실증평가 역할… 업무협약 체결

  • 승인 2020-10-18 19:44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보도자료 사진2] 행사 단체사진
임철호(왼쪽에서 세번째) 항우연 원장과 이낙규(왼쪽에서 네번째) 생기원 원장 등이 지난 16일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생기원 제공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이 3D프린팅·첨단 제조기술을 활용해 항공우주부품 공동개발과 관련 기업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두 기관은 지난 16일 생기원 시흥뿌리기술센터에서 협약식을 열고 앞으로 각각 역할 분담을 통해 항공우주부품 제조 자립 등을 위한 활동을 약속했다.

항공우주부품은 기능 고도화에 따라 형상이 복잡해지고 경량화가 요구되면서 3D프린팅 등의 첨단 제조기술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생기원 3D프린팅제조혁신센터는 산업용 3D프린터 장비와 기술인력을 활용해 부품을 만들고 항우연은 제작된 부품에 대한 실증평가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생기원은 내년까지 항공우주부품 제작에 적합한 산업용 3D프린터를 경기도 시흥과 대전 테크노파크에 위치한 3D프린팅제조혁신센터에 구축해 3D프린팅 제작과 실증평가기술을 지원한다. 항우연은 발사체 연소기, 추진체 고압탱크를 비롯한 3D프린팅 수요부품을 발굴하고 그에 맞는 평가방안을 제시한다. 해당 부품에 3D프린팅 기술이 적용되면 별도의 조립작업 없이 일체형으로 제작 가능해져 제작 비용과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낙규 생기원 원장은 "국내 항공우주부품 제조자립을 위해서는 최근 14대 뿌리기술로 선정된 3D프린팅 기술을 접목해 공정을 혁신하는 것이 필수불가결한 일"이라며 "향후 항우연과 협업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항공우주부품 제조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