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19일 대전지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
추석때 3명 등 택배과로 사고 대책요구

  • 승인 2020-10-19 15:56
  • 수정 2020-10-19 16:06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1019-CJ대한통운 규탄 기자회견
사진=이성희 기자
2020091901001512500059191
코로나19에 따른 배송물량이 늘어난 가운데 추석 물량까지 더해지면서 배송지 분류를 기다리는 배송품이 가득 쌓여 있다. 사진제공=민주노총 대전본부
민주노총 전국택배연대노조와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9일 대전지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로사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올 추석 특별수송대책 기간에 3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인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라며 "분류인력 추가 투입 등을 수차례 건의했으나, 재벌 택배사에게 중요한 것은 노동자들이 아니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고인들에 대한 사과나 보상은커녕 어떠한 입장표명도 없는 기업도 있다"라며 "장시간 중노동의 덫을 쳐놓고 전혀 신경도 쓰지 않았던 것이고, 과로와 죽음을 은폐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는 "택배노동자의 장시간 분류작업 즉각 해결하고, 비조합원을 차별하지 말고 모든 택배현장에 분류인력을 투입해야 한다"며 "산재보험 적용제외신청제도를 폐지하고 노동자에 부담을 전가하는 산재보험료 제도를 정비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