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주요부서장 장기공석 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주요부서장 장기공석 왜?

경영기획단장(2급), 영상위원회 사무국장(3급) 공석 길게는 10개월간 이어져
두 자리 모두 재공고까지 진행… 주요 보직 공석으로 업무 처리 차질 우려도
진흥원, 대전시 "전문성 상당한 자리…적격자 찾는 과정이 오래걸리는 것 뿐"

  • 승인 2020-10-20 18:03
  • 신문게재 2020-10-21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20082001001548600060971
대전시 한 산하기관에서 주요보직 부서장의 장기 공석이 이어져 업무차질 우려를 낳고 있다.

기관에선 마땅한 적임자를 찾지 못해 빚어진 상황이라고 설명하지만, 장기 공식으로 걱정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20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2급인 경영기획단 업무총괄자, 3급인 영상위원회 사무국 업무총괄자 채용 공고를 진행 중이다. 두 직급 모두 3년 계약직이다.

경영기획단장(2급)은 경영전략·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인사, 예산, 회계 등 종합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영상위원회 사무국장(3급)은 대전 영상산업 중장기 육성계획 수립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2급은 지난 1월까지 임기였으며, 앞서 5월 채용 공고를 냈으나 적격자가 없어 임용되지 않았다. 당시 지원자는 있었으나 자격이 미비해 서류 탈락 한 것으로 전해진다. 3급도 지난 7월까지 임기가 끝나 지난 9월 공고를 냈으나, 적격자가 없어 채용되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이번 9월 공고 때 1명이 지원했으나 자격 미달로 서류 심사에서 탈락했다.

2급 자리는 10개월간 공석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며, 3급은 현재 채용 절차가 이뤄지고 있기에 추후 재공고를 낸 후 진행해야 해 공석 기간이 더욱 길어질 수 있는 실정이다.

결국 한 공공기관에 부서장 2명의 공석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현재 두 자리 모두 밑 직급인 팀장이 직무대리를 하고 있지만, 주요 보직이 공석이 길어지게 되면 결국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부서장인 만큼 전문성이 많이 필요하고 대외업무도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역량 확인 절차에서 오래 걸리고 있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채용 공고에 '적격자가 없을 시 채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명시하기도 했다.

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는 "현재는 팀장님이 직무대리를 함으로써 업무에는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 중"이라며 "전문성이 상당한 자리이기 때문에 자리에 맞는 분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 뿐이다. 두 보직 모두 하반기에는 채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진흥원의 운영 관리를 맡고 있는 대전시도 적격자를 찾기 위해서는 재공고까지는 큰 무리가 없는 절차라는 의견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2급은 현재 지원자가 있어 남은 채용 과정을 진행 중이고, 3급은 추후 재공고를 해 채용하게 될 것"이라며 "2차를 넘어 3~4차까지 공고가 나왔다면 문제였겠지만, 2차까지는 자리에 맞는 사람을 찾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