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대전교육청 대면 연수 추진에 비판 성명서

  • 승인 2020-10-21 16:00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전교조
대전교육청이 초등학교 교육과정과 관련한 대면 컨설팅을 추진하는 가운데, 전교조가 코로나19 사태에 안전불감증 걸린 교육청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에 따르면, 대전교육청이 오는 26일부터 11월 8일까지 대전의 초등학교 교육과정 업무 담당자 대상으로 컨설팅 형식의 연수를 진행한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교육과정 편제와 운영 방안 등에 대한 연수는 필요한 활동이지만,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시기상조라고 강조한다.

신정섭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됐다고 하나, 지역에선 꾸준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교직원과 학생도 예외가 아닌 상황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면 연수가 시기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예산 등을 특정 업체에 몰아주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신정섭 대변인은 "8일 동안 560만 원이나 들여 호텔 회의실을 대여하는 것과 교육과정 담당자에게 주는 기념품도 이해가 안 된다"면서 "이번 초등 컨설팅 집합 연수에 들어가는 예산은 대여료, 기념품, 출장비 등을 합쳐 900만 원이 넘는다"고 했다. 이어 "이달에만 3~4차례 연수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고 말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비대면으로 진행했던 연수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진행하게 됐다"면서 "이번 연수에선 특히 철저한 방역으로 감염병에 더 유의하고, 예산 등이 합리적이고 효과적인 집행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2.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3.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4.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5.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