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질도 24년 만에 개정… 한반도 최신 지질정보 반영

한국지질도 24년 만에 개정… 한반도 최신 지질정보 반영

"국내 지질과학분야 정보 인프라 역량 올린 성과"

  • 승인 2020-10-23 10:07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100만 한국지질도(한)
100만 한국지질도
국내 지질학계 숙원이던 1대 100만 축척의 한국지질도 개정판이 24년 만에 발간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에 따르면 1995년 3차 개정판(1995) 이후 24년 만에 1대 100만 축척의 한국지질도 개정판(2019)을 제작했다. 지질자원연은 우리나라에서 지질도를 제작하는 유일한 기관이다.

이번에 발간된 한국지질도는 그동안 축적된 현장조사와 지질 과학적 연구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학제적 연구역량을 모은 최고 수준의 연구 결과물이다. 한국지질도에는 최신 지화학 분석·연대측정 기법 등을 활용해 분류된 지층·암석에 대한 각종 신규 지질정보를 추가해 기존 지질도와 차별화했으며 북한지역의 지층도 재분류해 반영했다. 한글판과 영문판을 함께 제작하고 설명서를 첨부해 대내외적 활용도를 높이기도 했다.

지질도는 우리나라의 국토개발·환경·자원·재해·관광·안보 등 공공적 활용가치가 높은 지질정보의 안정적 확보와 국민의 안전하고 풍요로운 삶을 위한 기초·필수적인 자료다. 최근에는 교통시설(터널·도로·공항·항만)과 전기·통신, 상하수도·댐, 원자력발전소 부지 선정 등 국가기관 산업의 기본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국내 부존 광물자원의 개발, 지질·토양환경 관리·보전, 산사태 예방과 토양분포 연구 등에도 광범위하게 응용되고 있다.

연구책임자인 기원서 박사는 "한국지질도의 완성을 목표로 참여 연구원 모두가 우리나라 지질학을 대표하는 국가대표라는 사명감과 막중한 책임감, 그리고 자부심을 갖고 혼연일체가 돼 조사·발간작업에 임했다"며 "국가와 국민에게 필요한 국가지질정보의 구축과 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복철 지질자원연 원장은 "한국지질도 발간은 우리나라 지질과학 분야의 정보 인프라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린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우리나라 지질의 근본이 되는 지질도 연구의 사명감이 계속 이어지고 국가와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 제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2. 2020년 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 연장
  3.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2.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3. [사설]한전원자력연료 사고 의혹 밝혀져야
  4. [코로나19]n차 감염 고리타고 확진자 속출
  5. 건양대병원 우신영 전공의 SCI논문 게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