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와 HNS 대응 합동교육훈련 실시

태안해경,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와 HNS 대응 합동교육훈련 실시

국가 중요시설 대산항, 위험유해물질 해상유출사고 대비 유관기관 교육훈련

  • 승인 2020-10-26 10:15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화학보호복 운용 교육
태안해경은 지난 22일 만리포 한양여대수련원에서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와 위험·유해물질 해양사고에 대비한 합동 교육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합동훈련 모습.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지난 22일 태안군 만리포 한양여대수련원에서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와 위험·유해물질(HNS: Hazardous and Noxious Substances) 해양사고에 대비한 합동 교육훈련을 실시했다.

태안해경과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 합동 교육훈련은 사고물질 정보파악, 상황 전파공유, 현장대응 등 신속한 초동대응 체계 점검 개선에 중점을 두고 화학보호복, 열화상카메라 등 각종 방재자산 운용 노하우를 공유하고, 해·육상 대응기관간 효율적 임무수행과 협업부문에 대한 심도 있는 토의도 진행됐다.

유병삼 해양오염방제과장은 “국가 중요시설인 대산항은 대규모 석유화학단지가 밀집한 해양물류 중심지역”이라며 “선박을 통한 위험위해물질로 대형 해양오염 재난 발생 우려가 큰 만큼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등 유관기관과의 전방위 상호 지원·협력 체계를 더욱 발전시켜 해양오염사고 대응역량을 높이는 데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범정부적 화학재난 안전관리체계를 구축을 위해 지난 2014년 1월 환경부 소속기관으로 설치된 서산 화학재난 합동방재 센터는 환경부, 고용노동부, 소방방재청, 안전보건공단, 산업단지공단, 가스안전공사, 충남도, 서산시 등 5개 부처 9개 기관에서 파견된 관계자 37명이 24시간 근무하며, 대전, 세종, 충남·북 지역의 화학사고 대응과 함께 관내 각종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지도·점검하고 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