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dy's, 한국가스공사 신용등급 'Aa2' 유지

Moody's, 한국가스공사 신용등급 'Aa2' 유지

코로나 위기속에도 국내 최고등급 유지

  • 승인 2020-10-27 06:59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국제신용평가기관 Moody's는 26일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의 장기신용등급을 'Aa2'(국가등급과 동일, 한국 최고등급)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높은 신용등급을 가진 정부의 지원을 바탕으로 가스 산업 내 주도적인 지위를 유지하며 전략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는 점이 주요 근거이다.

또한 정부가 최근 발표한 수소발전의무화 제도(HPS*) 시행에 따른 공사역할 확대와 공사가 적극 추진 중인 수소사업이 정부의 정책기조에 부응하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HPS(Hydrogen Energy Portfolio Standard) :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 하는 제도

이밖에 한국가스공사의 독자신용등급도 Baa3를 유지했다.

최근 개정된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는 요금반영의 적시성을 높여 발전용과 함께 규제산업의 현금흐름을 개선시켰으며 운전자금의 감소는 차입금 부담을 완화시켜 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매출 감소, 해외사업 손상 등의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건전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독자신용등급도 現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Moody's의 높은 신용등급 유지로 가스공사 외화사채 발행에 긍정적인 영향이 전망된다.

한편, 공사는 유가 하락 등 여러 악재 속에서도 정부와 같은 'Aa2' 신용등급을 유지함에 따라 해외투자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3.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4.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5.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1.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4.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5.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4명 신규 확진...지속되는 연쇄감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