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키르기스스탄 신비한 호두 숲속

[대전시다문화]키르기스스탄 신비한 호두 숲속

  • 승인 2020-11-11 15:59
  • 신문게재 2020-11-12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키르기스스탄 호수


자연의 가장 독특한 창조물 중 하나인 아르슬란봅 지역은 텐샨 중부의 페르가나 및 차트칼 산맥의 서쪽 및 남쪽 경사면의 중간 산간에 자리 잡은 웅장한 꽃이 만발한 오아시스이다. 이곳은 해발 1600m 이상의 고도에서 웅장한 호두 숲이 펼쳐져 있으며 총 면적은 70만 헥타르가 넘는다.

현지 호두 숲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숲으로 간주 된다. 최대 30m 높이의 표본이 있으며 나이는 1000년을 초과한다. 그러나 그러한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나무는 성공적으로 열매를 맺고 연간 최대 200-400kg의 견과류를 생산할 수 있다.

이 멋진 호두 숲에는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많은 이야기와 전설이 있다.

전설에 따르면 알렉산더 대왕이 알렉산드리아(마지막 중 하나)를 건설할 당시 파견된 정찰병들은 산에서 많은 호두 열매를 가져왔으며 이 열매의 도움으로 그들은 한 달 동안 거의 모든 군인들을 잔인하게 괴롭혔던 알려지지 않은 질병을 치료했다는 전설이 있다.

이 호두 숲은 호두뿐만 아니라 공기, 자연, 산악 경관은 진정한 보물이다.

고산 초원이 펼쳐져 있으며 다채로운 색채로 눈에 띄고, 더운 여름날 시원하게 손짓하는 희귀 한 폭포, 산 동굴, 맑은 물이 담긴 푸른 호수, 그리고 그 무엇보다도 겨울엔 녹지 않는 눈으로 덮인 바바쉬아타 봉우리가 얼려있다.



카스모바 굴나즈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