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새로운 해결사 에디뉴, 승격의 희망을 쏘다

대전의 새로운 해결사 에디뉴, 승격의 희망을 쏘다

  • 승인 2020-11-18 18:14
  • 수정 2020-11-18 18:22
  • 신문게재 2020-11-19 4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01117 대전vs안양3대0승 에디뉴안드레골세레머니3
대전하나시티즌 에디뉴가 17일 열린 K리그2 26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FC안양과의 홈 경기에서 골을 성공시키고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 김미희)
대전하나시티즌이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안양에 대승을 거두며 단숨에 리그 3위로 올라섰다. 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6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FC안양과의 경기에서 김승섭과 에디뉴가 멀티골을 기록하며 안양에 3-0대승을 거뒀다. 

제주가 K2리그에서 우승을 거두며 1부 리그로 직행한 상태에서 2~4위에 주어지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해선 대전은 반드시 안양을 잡아야하는 경기였다. 팀 내부의 코로나19 발생으로 다른 팀보다 1경기를 덜 치른 대전은 안양과 21일 열리는 경남과의 최종전을 모두 승리해야 한다. 일단 대전은 안양을 제압하면서 3위와 4위가 맞붙는 준플레이오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안양전에서 승점 3점을 확보한 대전은 승점 39점으로 3위로 뛰어 올랐다. 4위는 이랜드(승점 38점) 5위는 전남(승점 37점) 경남이(승점 36점)을 기록중이다.

오는 21일 경남과의 원정경기에서 대전이 승리를 거두면 다른 팀 경기와 관계없이 리그 3위를 확정하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1부 리그로 승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6위까지 떨어졌던 대전이 기사회생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있었다. 그 중에서도 돋보였던 활약이 있었으니 바로 에디뉴다.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대전에 입단한 에디뉴는 기대했던 평가와는 달리 한동안 K리그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158cm의 단신이지만 다부진 체격에 스피드가 돋보였던 에디뉴는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나 상대팀 수비들의 몸싸움과 밀착마크를 벗어나지 못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한동안 침묵했던 에디뉴이 발은 25라운드 전남전부터 불붙기 시작했다. 전반과 후반 연달아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던 에디뉴는 안양전에서도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슈팅 찬스를 만들었다. 이날 대전이 기록한 12개의 슈팅 중 절반 이상이 에디뉴의 발끝을 거쳐갔다. 공격뿐 아니라 중원과 수비에도 적극 가담하며 부지런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추가득점까지 기록한 에디뉴는 2경기 연속 멀티골 기록을 세우며 대전의 핵심 전력으로 떠올랐다. 

조민국 감독대행도 모처럼 웃으며 브라질 3인방의 활약에 칭찬을 보냈다. 아울러 추가골을 넣은 김승섭의 활약을 강조하며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라는 악재를 딛고 플레이오프 진출의 청신호를 켠 대전은 오는 21일 창원에서 열리는 경남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2.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3. [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코로나19 시대 속 문학의 깊이는 두터웠다… 대전문인협회 '대전문학 겨울축제' 성료
  2. [취재 수첩] 코로나시기 혈장공여와 참여자세
  3. [새책] 영어 줄임말만 알면 자신감 쑥~ 영어 줄임말의 힘
  4. [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