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전문가 "대전 트램, 도시 '랜드마크' 활용돼야"

해외전문가 "대전 트램, 도시 '랜드마크' 활용돼야"

대전시 개최 트램 심포지엄서 주장 제기
서철모 부시장 "도시위상 제고 큰 역할"

  • 승인 2020-11-20 16:00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터키 납품 트램2
대전 도시철도 2호선으로 추진하는 ‘트램’이 단순한 대중교통을 넘어 도시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랜드마크’로 활용돼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시가 20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도시철도 2호선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2020 대전트램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앙리 뽀띠에(Mr. Henri Pottier) 파리 교통공사개발 아태지부 부사장은 "트램은 이동성 이상의 것을 가져오는 매우 효과적인 교통수단으로 도시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광, 도시혼잡 해결, 고부가가치 일자리창출, 도시공간 및 경관 개선 등 경제성, 환경성, 사회성에서 현대 대중교통에 부응한다"며 트램의 장점을 강조했다.

그레엄 큐리(Graham Currie) 호주 모나쉬 대학교 교수는 '트램 중심의 교통체계'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권역중심의 노선, 주요 목적지와 인접하고 통합된 정류장, 버스시스템 재구성 등이 필요하다”며 트램이 성공하기 위한 리더십, 자금, 전문지식 등 10개의 성공 요인을 제안했다.

이날 행사는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과 황선근 한국철도학회장, 도시철도 등 교통관련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트램 건설은 도시교통문제 해소뿐만 아니라 지역 균형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통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해 도시 위상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트램을 통한 대중교통 중심 교통체계에 성공한 해외 여러 분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이 대전 트램의 성공적인 건설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트램사업은 지난달 도시철도기본계획(변경) 승인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 발주한 상태로 업체 선정 중으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트램 관련 주요 기술과 정책을 공유하는 장이 됐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