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지역 기업들 '재택근무' 글쎄

코로나19 재확산, 지역 기업들 '재택근무' 글쎄

KT&G 등 지역 주요기업 정상근무 체제 유지
제조업 특성상 생산 및 공급 차질 우려... 신중한 입장

  • 승인 2020-11-24 17:09
  • 수정 2020-11-24 17:51
  • 신문게재 2020-11-25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CM20200302000048990_P4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공공기관 등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 가운데 대전에 공장을 둔 기업들은 추이를 지켜보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조금이라도 코로나가 의심되는 상황이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재택을 권유하면서 만약의 사태에 만전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24일 KT&G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씨엔씨티에너지, 진합 등 지역 주요기업들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에도 정상근무 체제를 유지한다.

최근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지만, 대전의 경우 확진자가 주춤하면서 현재까지 1단계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제조업 특성상 재택근무에 돌입하면 생산 및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입장이다.

앞서 지난 3월 한 차례 재택근무에 돌입했던 한국타이어는 강화된 거리두기(2단계)에 따른 근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직원들에게 감염 예방을 당부했다.

전면 시행은 아니지만, 임신 중인 사원과 기저질환을 앓는 사원에 재택근무를 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또 국내외 출장과 대면회의는 자제하고, 집합교육 중단, 회식을 금지토록 했다. 대외 외부방문객 회의 미팅도 비대면으로 전환해 운영하도록 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돼 새로운 근무 가이드라인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면서 "코로나19 창궐했던 지난 3월 한 달간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시행한 바 있다"고 말했다.

KT&G는 정부 시책에 따라 서울과 천안 등 격상된 지역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한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대전 등은 시차 출퇴근 등 탄력근무를 진행 중이다.

KT&G는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따로 지침이 내려오지 않아 평상시와 같이 정상근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두 차례 재택근무에 돌입했던 씨엔씨티에너지 현재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

씨엔씨티는 지난 2월 27일부터 17일간, 8월 21일부터 21일 간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 안전을 위해 재택근무를 해왔다.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 진합도 추이를 지켜보며 재택근무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한편,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직장인 748명을 대상으로 올 한해 재택근무 진행 실태 조사를 24일 발표한 가운데, 응답자 가운데 실제 올해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비율은 53.9%였고, 이들이 올해 집에서 근무한 날은 평균 49.1일로 집계됐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2.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3.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4.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5.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1.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4.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