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에 학회 취소... 대학원생 연구도 차질 빚어

코로나 장기화에 학회 취소... 대학원생 연구도 차질 빚어

한국연구재단 이슈리포트에 따르면
경제적 어려움 커지고 실험장비 재료 공급 지연 등 문제
"장비 구입 등 공동 해결 필요"

  • 승인 2020-11-25 16:22
  • 신문게재 2020-11-26 5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AKR20200220076900097_02_i_P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대학원생들의 연구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5일 교육부 정보공시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대전권 주요 대학 일반대학원 석·박사 신입생은 충남대 1432명, 한밭대 107명, 한남대 254명, 목원대 283명, 배재대 271명, 대전대 225명, 우송대 125명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혹독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 교수들의 온라인 강의 준비 등으로 연구 실적을 쌓기가 어렵고 집단 감염 예방 차원에서 의료·제약·산업·인문·사회과학 등 전 분야 각종 국내외 학술대회도 줄줄이 취소 또는 연기되는 등 사실상 동면에 들어갔다.

일부 학회에서는 논문 발표 영상을 공개하거나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 등을 활용해 비대면 학술대회를 열고 있지만 실질적인 정보 교류의 장이 되기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한국연구재단이 최근 발표한 이슈리포트 '청년과학자의 연구 및 학업 관련 애로요인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연구활동 애로사항 결과 7점 척도 기준 경제적 어려움이 5.18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실험장비 및 재료 공급 지연 등으로 연구에 차질(5.03점), 경제위기로 기업의 채용감소 등 취업에 대한 불확실성(4.39점), 연구 및 학업시간 감소(4.18점)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학업·연구 환경 변화가 커진 만큼 제도적 대응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한다.

고혁진 한국산업기술대 교수는 한국연구재단 이슈리포트를 통해 "해외에서 재료나 장비를 구입하는 경우 구입 자체가 필요하거나 일정이 지연되는 문제가 발생하므로 이를 공동으로 해결할 수 있는 재단 내 전담창구 운영이 필요하다"면서도 "과제 기간의 연장, 성과지표 등에 대해 검토해 빠른 시간 내 관련 내용을 공지해 연구결과에 대한 부담 해소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2.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3.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4.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