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됐지만, 첫해부터 4위 기록하며 준플레이오프 진출 성과
9위 기록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절반의 성공...내년 승격 기대감까지 상승
하나시티즌 "올해 팬들의 성원 힘입어 관중 1위 달성, 내년 기대해달라"

  • 승인 2020-11-26 16:34
  • 신문게재 2020-11-27 4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1024033500007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프로축구 대전 하나시티즌이 기업구단으로 재창단 이후 첫 리그를 마무리한 가운데, 1부 승격을 향한 가능성을 엿봤다.

1부리그 승격을 위한 플레이오프 진출은 무산됐지만, 최종 준플레이오프까지 오르면서 내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5일 하나시티즌은 창원축구센터에서 진행한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 준PO에서 최종 1대1 무승부를 거뒀다.

준PO에서 무승부로 끝나면 정규리그 순위가 높은 팀이 플레이오프에 오르는 규정에 따라 3위인 경남FC에 밀려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하나시티즌은 천적 경남FC를 상대로 후반전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를 끌고 갔지만, 후반 69분 동점골을 내주며 경기는 그대로 무승부로 끝났다.

이로써 올해 기업 구단으로 재창단한 하나시티즌의 첫해는 마무리됐다.

시티즌은 1997년 창단 이후 2006년 시민구단으로 탈바꿈한 대전시티즌이 올해 막대한 자금력을 토대로 한 하나금융의 인수를 통해 '하나시티즌'이라는 기업구단으로 도약했다.

재단법인으로 설립되는 구단의 이사장은 허정무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맡았고, 이에 따라 올 초부터 200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투입해 선수 영입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코로나 19'라는 악재와 재창단 이후 첫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리그 최종 4위를 기록했고, 준PO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해 K리그 2 최종 순위에서 10개 팀 중 9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을 유지했던 점과 비교하면 첫해부터 절반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이처럼 내년에는 1부리그 승격을 향한 팬들의 기대감이 부푼 상황이지만, 돌이켜보면 아쉬운 점도 있었다.

리그 중반 갑작스러운 황선홍 감독의 사퇴와 더불어 프로축구 선수 중에서는 처음으로 하나시티즌 소속 선수가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하나시티즌에게는 다사다난했던 첫해로 기억될 전망이다.

이에 하나시티즌 관계자는 "창단 첫해 타 구단에 비해 본격적인 선수영입작업이 뒤늦게 시작돼 목표한 스쿼드를 완성하지 못했지만. 준플레이오프 진출 등 소기의 성과를 이뤄내어 내년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며 "올 한해 코로나로 인해 관람이 제한적인 여건이었음에도 팬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K리그2 관중 1위를 달성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내년에는 더 좋은 경기력과 팬서비스로 대전시민 여러분들께 자부심을 안겨드리는 구단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2.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3.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1.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2.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4.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5.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