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제이나인(주) 대전관광 활성화 위해 개발 제작
음성과 특정장소 인식 가능, 구동법 쉽고 간편
동춘당 내부 이례적 공개, 서당·배례체험 가능
현장 시연 후 12월 중순께 최종 버전 공개 예정

  • 승인 2020-11-29 15:34
  • 신문게재 2020-11-30 6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akaoTalk_20201128_220833435
11월 28일 오전 11시부터 1시까지 동춘당AR 가이드앱 시연이 이뤄졌다.
"이리 오너라."

동춘당 정문 앞마당에 모인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들고 난데없이 문을 열어달라 양반처럼 외친다. 이에 응답한 걸까, 스마트폰 화면에는 어린 도령이 나타났고 "송준길 대감이 기다리고 있으니 어서 드시지요"라고 안내한 뒤 홀연히 사라진다.

도령의 안내로 문턱을 넘자 보물 제209호 동춘당의 유려한 자태가 한눈에 들어온다. 스마트폰을 가로로 돌려 동춘당이 화면 가득 들어오자 이번에는 별당의 주인 송준길 대감이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등장해 사람들과 인사를 나눈다. 사람들은 스마트폰 속 동춘당과 실제 모습을 오가며 증강현실 체험에 흠뻑 빠져들었다.

지난 28일 오전 11시부터 1시까지, 동춘당공원에서는 '동춘당 AR(증강현실)' 가이드 앱 시연행사가 열렸다. 이 앱은 대전관광 활성화를 위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지원으로 제이나인(주)(대표 조재구)이 개발한 문화콘텐츠다.

시연행사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를 고려해 체험단을 별도로 모집하지 않고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체험단을 신청받아 진행됐다.

조재구 제이나인 대표는 "동춘당 AR 가이드 앱은 개발 후 5차례 테스트를 거쳐 오늘 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이는 자리다. 오늘 시연을 통해서 최종적으로 오류를 잡고 12월 중 구글 플레이를 통해 정식 서비스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KakaoTalk_20201128_221054423
동춘당 정문을 앱에 인식하면 안내를 돕는 도령이 등장한다.
KakaoTalk_20201128_221221084
동춘당 전경을 비추자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송준길 대감이 등장했다.
동춘당앱
동춘당AR 가이드앱 화면 구성 모습이다.
동춘당 AR 가이드 앱 체험은 약 15분 동안 진행됐다. 정문에서 들어가 동춘당을 한 바퀴 도는 것으로, 8가지 코스가 짜여있다. 증강현실 앱답게 하이라이트는 역시나 '체험'에 초점이 맞춰 있다. 음성과 특정 장소 인식이 가능해 스마트폰에 익숙한 저학년부터 어르신들도 쉽게 작동하고 따라갈 수 있게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2번 코스에서 송준길 선생은 동춘당을 직접 소개한다. '들어열개문'을 설명할 때 문이 위로 올라가면서 동춘당 내부가 공개된다. 종가에서 특별히 내부 촬영을 허가해준 덕분에 그동안 닫혀 있었던 내부 공간을 살펴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누릴 수 있다.

무엇보다 저학년 교육용으로 안성맞춤이다. 4~5번 코스는 서당과 배례 체험이다. 가이드 앱에는 한자 40자가 등록돼 있는데 직접 쓰기와 한자 음을 따라 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궁중에서도 배워갔다는 송준길 선생의 배례 예법도 차근차근 가이드 설명에 따라 체험해 볼 수 있다.

조재구 대표는 "가이드앱 개발단계부터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준비했다. 아이들에게 친숙한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제작하고, 한자와 절하기 등 체험교육, 그리고 자동저장되는 단체 사진 촬영까지 교육과 체험이 동시에 가능하도록 개발됐다"며 "내년 봄 동춘당문화제에서 체험형 부스로 더 많은 시민에게 공개되길 바란다"고 했다.

KakaoTalk_20201128_220834697
스마트폰으로 한자쓰기 체험도 가능하다.
동춘당 AR 시연에 참여한 한지은(성남초 6학년) 학생은 "증강현실로 동춘당을 보니 신기하고 조금 더 실감이 났다"며 "최근 한자 쓰기를 배우고 있는데 앱으로 쓰기를 직접 해보니 더 재밌다"고 말했다.

제이나인은 동춘당 AR 가이드 앱을 시작으로 향후 대전 12경 AR 가이드앱을 대전관광과 연계해 개발·제작하겠다는 포부다.

조재구 대표는 "수익사업보다는 스마트 관광 기술 구축이 목표다. 공공재로 활용 가능해 일반 시민은 물론이고 향후 대전방문의 해와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문화관광해설사들이 대전을 소개할 때 기본 자료로 활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동춘당 AR 가이드앱은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으로만 제작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3.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4.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5.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1. 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4. 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 '고분양가 논란'
  5.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