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충원"…대학들 수시합격자 모시기 사활

"이제는 충원"…대학들 수시합격자 모시기 사활

대학마다 학생 유치전 치열
한남대 총장 명의로 축하서신
대학마다 파격 장학금 지급도

  • 승인 2020-12-03 16:35
  • 신문게재 2020-12-04 5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대학별 대입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역대학들이 '수시 합격자 이탈'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학령인구 감소 영향으로 대학 신입생 미달 사태가 현실화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학 간 학생 유치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3일 대학가에 따르면,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되는 정시전형 원서접수를 앞두고 대학들이 수시전형 '중복 합격자 잡기'에 나섰다. 특히 28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되는 수시 합격자 예치금 납부기간을 이용해 최초합격자 등록을 독려하고 있다.

대학들은 장학금, 복지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시하며 합격자 마음잡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신입생 정원을 채워야하는 대학 입장에서는 수시 합격자들의 최종 등록률을 높여야 정시 모집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등록 조건은 장학금을 지급하는 형식으로 대학별로 다양하다.

목원대는 최초 합격하고 입학한 사람에 한해 목원스타트장학금을 지급한다. 목원스타트장학금은 인문·사회계열 80만원, 이공계열·TV영화학부·국제예술산업학부 100만원을 지원한다. 한남대는 올해 수시·정시 일반전형, 지역인재 교과 우수자 전형 최초합격자를 대상으로 하는 '한남 엘리트 장학금'을 신설했다. 이는 이들 전형의 최초 합격자중 입시총점 상위 30% 이내 학생들에게 수업료의 20%를 감면해주는 장학금이다. 또 총장이 직접 쓴 축하 서신은 물론 예비 대학생들이 대학생활 동안 알아야 할 각종 정보와 대학에서 시행하고 있는 장학제도, 국제화, 취업 프로그램 등을 소개하는 학교생활 안내책자 등을 모든 최초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전달한다.

대전대와 배재대 역시 푸짐한 장학금 혜택을 내세워 학생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학과의 수석과 차석에게 주어지는 우수성적장학금을 비롯해 특별장학금 , 군사학과 여학생특별장학금 등을 지원하고, 합격생들을 대상으로 학교 및 학과영상 책자 등도 함께 전달해 합격자 마음잡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배재대는 대전·세종지역 고교(일반고·특성화고) 졸업자가 정원 내 최초 합격하면 최초학기 15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더불어 충남·충북지역 고교 졸업자도 정원 내 최초 합격 시 최초학기에 한해 장학금 100만원 지원한다.

'창의융합특기자 장학금'와 'SW우수 장학금'을 신설, 창의융합특기자 장학금은 SW인재전형(17명 선발)으로 입학한 학생에게 1년간 등록금 면제가 주어지며, SW우수 장학금은 지능SW공학부 학생에게 학기당 60만원이 지급된다.

대학 관계자들은 "매년 반복되고 있는 수도권 대학으로의 합격생 유출뿐만 아니라 학령인구까지 줄고 있어 학생 충원이 힘든 대학들이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 줄이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2.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3.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5.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