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말 상황 봐서 추가 방역 조치 여부 결정할 것"

정 총리 "주말 상황 봐서 추가 방역 조치 여부 결정할 것"

정부, 연말연시 외출·외식·만남 상황별 방역수칙 마련

  • 승인 2020-12-04 15:22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주말까지 상황을 보아가면서 추가적인 방역 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잠시 주춤하던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 위기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고,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높인 지 열흘이 지났지만, 아직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를 경남도청에서 개최한 것은 최근 1주간 경남권 확진자가 하루평균 48.4명에 이르고, 이 중 60세 이상 확진자가 14.1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많아 경남지역의 방역상황을 중대본부장인 총리가 직접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다.

정 총리는 이어 전날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치러진 대입 수능시험이 잘 마무리된 데 대해 미국 CNN 방송의 평가와 찬사로 감사 인사를 갈음하면서 시험 이후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수능 이후 대학별 수시전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당장 이번 주말에만 20여만 명의 수험생이 수도권 등지로 대거 이동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이에 "각 대학을 비롯해 교육부, 지자체 등에서는 안전하게 대입 전형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연말모임과 행사가 많은 12월은 특히 코로나바이러스의 강한 활동성과 환기가 쉽지 않아 감염확산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 "정부는 국민이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내도록 외출, 외식, 만남 등 일상생활 속 상황별로 방역수칙을 마련했다"며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해 비대면 여가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연말까지를 학생안전 특별기간으로 정해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시설의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학원·교습소 등의 방역상황도 집중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일상생활에서 '식사 중 대화'가 코로나19 감염에 가장 취약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언급하면서 "식사할 때는 말 없이,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꼭 기억하고, 적극 실천해 달라"고 국민 여러분에게 호소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3.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