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63세대' 대전 동구 천동 3구역 분양일정 촉각

'3463세대' 대전 동구 천동 3구역 분양일정 촉각

공공분양 2751세대… 수요자 관심↑
건설업계 6월 또는 7월 분양 예측

  • 승인 2021-01-11 17:16
  • 신문게재 2021-01-12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19013001002719500122811
천동 3구역 항공사진.
대전 동구 대규모 주거환경개선 사업인 '천동 3구역'이 올해 분양에 나서는 가운데 정확한 분양 일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서구, 유성구 등 신도심에 비해 주거환경이 다소 떨어지는 동구에 들어서는 대규모 단지인데다 올해 가장 많은 공공분양 공급이 예정된 곳이기 때문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이르면 6월 또는 7월 중 분양에 돌입할 것으로 예측했다.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동구 천동·효동 일원 부지면적 16만 3000㎡에 총 3463세대를 신규 공급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동구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계룡건설이 함께하는 민·관 공동사업으로 진행된다.

사업은 지난해 11월 천동3구역 사업지구 내에서 열린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기공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공급량은 총 3463세대로 이중 2751세대는 공공분양으로, 712세대는 공공임대로 공급된다.

사업이 순항하면서 주민들의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동구에 혁신도시 지정 등 호재와 함께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으로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되기 때문이다.

동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동구 혁신도시 지정,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주거환경조성사업 순항 등으로 인근 주택 매수문의가 폭증하고 있다"며 "대규모 주거단지가 형성됨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도 크다"고 말했다.

건설업계에선 천동 3구역이 올해 중순 분양에 나설 것으로 예측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6월에 분양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행정절차, 시의 공급계획 등에 따라 다소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며 "올해 7월에 분양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