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얼어붙은 2020년 충청권 고용률 대부분 상승… 충남만 하락

코로나로 얼어붙은 2020년 충청권 고용률 대부분 상승… 충남만 하락

고용률, 대전 0.9%p, 충북 0.3%p, 세종 0.2%p 상승 반면 충남 1.3%p 하락

  • 승인 2021-01-13 15:28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1313_2
코로나19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2020년, 충청권 고용률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남은 고용률뿐만 아니라 경제활동인구 등이 하락하고, 실업률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지방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충청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의 고용률은 60.7%로 0.9%p 상승하고, 실업률은 4.4%로 0.2%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인구는 81만 6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명(1.2%) 증가했으며 취업자는 78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8000명(1.1%) 증가했다.

세종은 고용률 62.7%로, 지난해 대비 0.2%p 상승하고, 실업률은 2.8%로 0.1%p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는 18만 5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3000명(7.3%) 증가했으며, 취업자는 18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2000명(7.2%) 증가했다.

충북도 고용률이 소폭 상승했다. 고용률은 63.2%로 지난해 대비 0.3%p 상승, 실업률은 3.2%로 0.1%p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91만 9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2000명(1.3%), 취업자는 89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명(1.1%) 증가했다.

반면 충남은 고용률과 경제활동인구, 취업자 비율이 하락했고, 실업률은 올랐다.

충남의 지난해 고용률은 62.4%로 지난해 대비 1.3% 하락했으며, 실업률도 3.5%로 지난해 대비 0.6%p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도 121만 8000명에서 지난해 대비 1만 3000명(-1.0%)으로 감소했으며, 취업자 또한 117만 6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2만 명(-1.6%) 줄어들었다.

지난해 12월 한 달만 놓고 봤을 때, 충청권에서 고용률이 증가한 곳은 대전과 충북뿐이다. 지난해 12월 대전의 고용률은 60.6%로 0.4%p 증가했으며, 충북도 61.6%로 0.1%p 상승했다. 세종과 충남은 지난해 12월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세종의 고용률은 60.8%로 0.8%p 하락했으며, 충남은 60%로 1.9%p 감소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