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맞춤형 일자리 제공으로 빈곤 탈출에 앞장

달성군, 맞춤형 일자리 제공으로 빈곤 탈출에 앞장

차상위계층 등 '2021년 자활근로사업' 추진

  • 승인 2021-01-13 23:07
  • 수정 2021-01-14 11:06
  • 박노봉 기자박노봉 기자
달성군
달성군은 조건부수급자 등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0년 자활근로사업을 추진한다. (달성군 제공)
대구시 달성군이 근로능력 있는 조건부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1년 자활근로사업'을 추진한다.

자활근로사업은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정부 재정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능력을 향상하고 자활사업 참여를 통해 근로의욕과 자활의지를 높여 탈수급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군은 자립·자활 통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달성지역자활센터와 위탁계약을 맺고 자활근로사업단 19개를 운영하는 등 약 200여명에게 총 25억원의 예산을 투입·지원한다.

자활대상자들은 달성지역자활센터에서 운영중인 ▲시장진입형(빨래장이, 달인의 찜닭 등 3개) ▲사회서비스형(고고부업, 대박농장, 클린세차, 분식정류장 등 12개) ▲인턴·도우미형 사업단(자활도우미) ▲게이트웨이(자활사례관리)의 17개 사업단과 군에서 직접 운영하는 2개 사업단 ▲인턴·도우미형 사업단(복지도우미) ▲근로유지형 사업단으로 총 19개 사업단에 참여가 가능하다.

지난해 취·창업을 통한 자활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바리스타, 운전, 조리사, 양재 등 자격증(기능) 취득을 희망하는 참여자에게 학원 등록 수강료 전액을 지원해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한 110명 중 58명이 탈수급 및 취업에 성공하는 등 탈수급률 53%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런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대구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사업인 '자활형 세탁 프랜차이즈사업'으로 운영 중인 빨래장이 화원 본점, 빨래장이 현풍점, 빨래장이 서재점(3곳)에 이어, 소셜프랜차이즈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 추진하는 등 신규 가맹점 1개를 추가 확장할 계획에 있다. 올해는 폭 넓은 일자리 제공으로 탈수급률 60%의 성과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자활형 세탁 프랜차이즈사업(빨래장이)은 세탁사업의 체인화를 시도한 모델화로 경기, 울산, 경주, 김해 등 전국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달성군에 다녀간 바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자활사업의 투명성 및 책임성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성과관리를 통해 참여자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운영 수준을 높일 것"이라며 "학업, 양육 등과 일을 병행하고자 하는 분들에게는 근로능력과 시간선택제를 고려한 맞춤형 사업단 지원으로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박노봉 기자 bundopark@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