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케이팜 영농조합, LED 활용 새싹인삼 수경재배 '눈길'

해남군 케이팜 영농조합, LED 활용 새싹인삼 수경재배 '눈길'

  • 승인 2021-01-13 20:41
  • 이창식 기자이창식 기자
13-새싹인삼(케이팜 김종보 이사)DSC03542
해남에서 최첨단 LED시설을 활용한 새싹인삼 수경재배가 본격화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왼쪽 최규하 (주)케이팜 대표. /해남군 제공
전남 해남에서 최첨단 LED시설을 활용한 새싹인삼 수경재배가 본격화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해남군 마산면 ㈜케이팜 농업회사법인에서는 대표적인 약용식물인 인삼을 생식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새싹인삼으로 재배, 출하를 시작했다.

새싹인삼은 뿌리는 물론 뿌리보다 사포닌 성분을 6~8배 정도 높게 함유하고 있는 줄기와 잎 등 전체를 섭취할 수 있어 기능성 웰빙 농산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1~2년생 묘삼을 전용 베드에 이식, 한달 가량 키우면 잎과 줄기가 자라 먹기 좋고, 영양이 극대화된 새싹 인삼으로 성장하게 된다.

케이팜은 온도와 습도, 물공급이 자동으로 이뤄지는 스마트팜 방식의 운영으로 효율을 높이고, 플라즈마 멸균기를 이용해 균에 취약한 인삼 재배의 단점을 극복해 냈다.

특히 4단 베드를 이용해 좁은 공간에서도 재배가 가능하고, 계절이나 기상이변, 자연환경의 제약을 받지 않고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는 고효율 에너지 기술을 결합해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현재 케이팜은 묘삼 8400본를 한번에 이식하는 재배기 8개를 운영, 6만7000여본 묘삼을 한번에 재배하고 있다.

상반기 중 20만본, 연내 100만본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으로, 향후 식품 가공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생산량은 전량 계약재배를 통해 분말 및 원액 등 가공으로 출하되고 있다.

최규하 대표는 "새싹인삼은 사포닌 함량이 많고, 높은 영양 가치로 주목을 받아오고 있지만 재배 기술이 확립되지 않아 생산 확대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코로나 확산이후 면역력 강화 식품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만큼 많은 이들이 쉽고 편하게 새싹인삼을 접할 수 있도록 기술보급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남=이창식 기자 mediacnc@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2.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3.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1.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2.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4.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5.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