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심정지 환자 살린 교도관 화제

명절에 심정지 환자 살린 교도관 화제

대전교도소 윤순철 교감
쓰러진 50대 남성 CPR 시행

  • 승인 2021-01-14 14:50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윤순철 교감
▲대전교도소 윤순철 교감.
명절 연휴 심정지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CPR)로 소생시킨 현직 교도관의 사연이 화제다.

14일 대전교도소에 따르면 윤순철 교감은 지난해 9월 30일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인 경북 안동을 찾았다. 윤 교감은 이날 운안동 한 거리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신속하게 환자 상태를 확인한 윤 교감은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했다. 골든타임 내 심폐소생술이 이뤄져 남성은 지난해 10월 퇴원했고, 현재 정상생활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교감은 지난해 12월 심정지 환자를 살린 공로로 이철우 경북지사로부터 하트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받았다.

윤 교감은 "누구라도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같은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며 "30여년 간 교도관 생활을 하며 많은 응급상황을 접해본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교도소는 주기적으로 응급처치 교육과 응급상황 대비훈련을 시행 중이며 지난해 11월 열린 법무부 응급처치 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5.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4.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5.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