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 진출 신세계, 지역상생 약속 지켜야

[사설]대전 진출 신세계, 지역상생 약속 지켜야

  • 승인 2021-01-17 14:45
  • 신문게재 2021-01-18 19면
대전엑스포 재창조사업 중 하나로 신세계가 건립 추진 중인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올해 8월 문을 열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부지 내 사업비 6300억원을 투입하는 사이언스콤플레스는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로 건립이 추진되고 있으며, 이곳엔 5성급 호텔과 쇼핑시설, 과학 및 문화체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립사업을 추진 중인 신세계는 초기 대전시와 지역 상생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는 공사 관련 지역업체가 참여하는 하도급 비율 65% 달성하고 전체 임대 매장 중 10% 이상을 지역민이 입점하며 중소기업 생산품, 지역생산품 판로 확대 등의 소상공인 지원 내용을 담았다.

사이언스콤플렉스 준공 및 오픈을 8개월 앞둔 시점에서 지역 경제계는 우려의 시선을 던진다. 공사 기간 내내 50%도 못 미치는 하도급 비율로 당초 약속을 휴지조각처럼 생각했던 터라 나머지 협약사항의 약속이행이 제대로 될지 여부에 의문이 앞선다는 점이다. 공사 부분의 경우 지난해 대전시의 하도급 비율 점검에서 44%에 그쳤는데 올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게 뻔하다. 하도급 비율 목표 달성에 현실적 어려움이 있었다는 신세계의 변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현실에 대전시민들의 마음은 씁쓸하다.

사이언스콤플렉스가 과학공원 부지에 들어선 만큼 과학체험시설 입주 부분도 대전시가 꼼꼼하게 체크해야 한다. 이 부분까지도 어물쩍 넘어가서는 대전시와 신세계가 뭇매에 시달릴 것이다. 일반 시민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백화점 하나 건립하는 것으로 생각해서는 큰 오산이다. 명칭에 걸맞게 시민들이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과학체험 공간이 조성되도록 해야 하며, 대전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점검할 필요가 있다. 신세계와 맺은 지역상생 협약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다시 한번 되짚어볼 대목이다. 이익만 추구하고 기업의 도리를 다하지 않는 회사에겐 적절한 처방을 내려야 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