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땐 가더라도'… 말 아끼는 대전 정치인들

'갈 땐 가더라도'… 말 아끼는 대전 정치인들

15일 중기부 세종 이전 확정 고시 나온 가운데 국회의원 SNS 멘션도 없어

  • 승인 2021-01-17 10:42
  • 수정 2021-01-18 11:11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117093507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청회가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지난해 12월 17일 허태정 대전시장, 지역 국회의원, 기초단체장을 비롯한 광역의원들이 국토교통부 앞에서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절차의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확정 고시가 나온 가운데, 대부분의 지역 국회의원은 의견 표명조차 하지 않아 눈총을 받고 있다.

중기부 이전 논란 초반부터 손을 놓고 있다가 비판여론에 떠밀려 형식적인 성명서 남발에만 집중하더니, ‘기상청+알파’라는 대안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발표한 정부의 확정 고시에 입을 닫고 있다.

중기부 이전 논의가 나왔던 초기엔 보도자료나 언론을 통해 반대의견을 피력했던 대전 서구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별다른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12일과 13일 연이어 게시글을 올렸었지만, 확정 고시일에 추가로 올라온 글은 없었다.

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인 박영순(대전 대덕구) 국회의원도 11일부터 연속해서 언론 보도를 공유하는 등 글을 올려왔지만, 이날 중기부 이전과 관련한 멘션이 없었다.

국회의원 중에선 유일하게 조승래(대전 유성갑) 국회의원만 15일 페이스북에, "이전을 반대하고 개정안까지 냈던 입장에서 아쉽고, 또 시민들께 송구한 마음이 크다. 대전에 더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상응 조치가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올렸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장종태 서구청장도 중기부 이전과 관련해 아쉬움과 당부 메시지를 전했지만, 후속대책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허태정 시장은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며 "대전정부청사로 대체기관 이전 등을 포함한 후속대책을 당정과 협의 중"이라고 했다. 이어 "지역정치권과 함께 대전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 만한 결과를 끌어내겠다"고 올렸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안타깝고 아쉬운 결정이며, 지역민의 의사를 철저히 외면한 조치에 유감을 표한다"며 "시민의 열망을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음을 뼈아프게 반성하며 대전시민이 납득할 만한 대책이 아니라 우리가 먼저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고 썼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1.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2.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3.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4.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