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15일 BMK웨딩홀서 조합총회 개최… 사업 시동
GS건설 등 시공권 확보 위한 건설사 움직임 분주
"원활한 조합 운영으로 속도감 있게 사업 추진할 것"

  • 승인 2021-01-18 17:05
  • 수정 2021-01-19 19:29
  • 신문게재 2021-01-19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113001002598800113361
도마변동재정비촉진지구.
대전 서구 도마변동 12구역이 조합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마무리하면서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건설사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는 모습이다.

조합은 조합설립인가가 나오는 대로 행정절차에 돌입, 올해 상반기 중 시공사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마변동 12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는 지난 15일 중구 BMK웨딩홀에서 조합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열었다.

이번 총회는 전체 564가구 중 462가구(서면결의서 포함)가 참석한 상태에서 진행됐으며 이날 추진위는 조합장과 임원, 대의원을 선출했다. 조합장은 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한 양봉석 위원장이 조합장에 선출됐다.

조합설립 창립총회를 기점으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건설사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현재 GS건설 등 외지의 대형건설사를 비롯해 지역 건설사도 해당 사업지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2018년부터 홍보활동을 펼쳐온 GS건설뿐 아니라 대림, 대우, 금성백조 등 쟁쟁한 건설사들이 해당 사업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훌륭한 건설사들이 움직임을 보이면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추진위는 조합설립인가를 득한 이후 본격적인 시공사 선정 절차에 돌입해 이르면 5월, 늦으면 6월까지 시공사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양봉석 조합장은 "주민들의 재개발에 대한 염원으로 구역지정 이후 속도감 있게 사업이 추진된 것 같다. 합리적이고 확실한 운영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했다.

한편 도마변동 12구역은 2009년 도마변동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돼 뉴타운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되다 주민동의율을 채우지 못하는 등 사업이 지지부진해 존치구역으로 전환된 곳이다.

하지만 구역 해제 이후 주변 구역 정비사업이 활성화되면서 주민제안 방식으로 사업이 재가동됐다.

주민들의 사업에 대한 열의로 지난해 3월 19일 정비구역 지정고시 된 이후 현재까지 빠르게 사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도마동 165-1번지 일원 9만9982㎡에 총 1688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