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졸업생 1000만원 기부… '나비효과로 후배들 날갯짓 하길"

충남대 졸업생 1000만원 기부… '나비효과로 후배들 날갯짓 하길"

경상계열 02학번 남상원 동문 장학금 기부
"동원장학회 뜻이 후배들에게 전달 되길"

  • 승인 2021-01-18 17:52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충남대 졸업생 기부
충남대 남상원 동문이 졸업 12년 만에 후배 대학생들을 위해 장학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충남대 제공.
"동원 장학금의 '나비효과'처럼, 어려운 여건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에게도 아름다운 날갯짓이 되기를 바랍니다"

학창 시절 어려운 환경에서 장학금을 받았던 충남대 졸업생 남상원(경상계열 02학번) 동문이 졸업 12년 만에 1000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해 화제다.

남상원 동문(경상계열 02학번)은 18일 오후 2시, 이진숙 총장을 방문해 경영학부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1000만원의 장학기금을 기부했다.

남상원 동문은 학창시절 당시 연로하신 아버지가 오랜 기간 병환을 앓고,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되는 등 경제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 학업을 이어나가야 했다. 당시에는 국가장학금제도도 없어 낮에는 수업을 듣고 밤에는 여러 개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학업과 생활을 이어나갔다.

그러던 차, 어려운 형편에서 학업을 이어나가는 사정이 학과와 단과대에 알려지고 '동원장학회' 장학생으로 선정되며 2007년 2학기, 2008년 1학기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다. 충남대 '동원장학금'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충남대의 대표적인 장학제도다.

당시 4학년으로 졸업과 취업을 앞두고 있던 남상원 동문은 장학금을 받자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고 학업에 열중해 성적 장학금을 받고 각종 공모전에 도전에 입상하는 등 실력을 발휘 할 수 있었다.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한 남상원 동문은 현재 '쿠팡 잇츠' 대전충청지역 매니저로 일하면서 학창시절 받았던 장학금이 자신에게 '나비효과'가 된 것처럼 어려운 형편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1000만원의 기부를 했다.

남상원 동문은 "학창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 공부보다는 아르바이트에 집중하는 날이 많았지만 동원장학금을 받고 미래와 진로를 위해 시간과 노력을 투자할 수 있었다"며 "장학금이 나비효과가 돼 번듯한 기업에 취업도하고 이제는 중간 관리자로 자리를 잡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어려운 상황에서 받은 장학금은 단순히 경제적 지원을 넘어 저를 위로하고 미래를 향한 삶의 큰 동기부여가 됐다"며 "동원장학회를 만드신 어르신들의 귀중한 뜻이 후배들에게 전달되고, 또 다른 선한 기부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마침내 봄
  2.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마무리…"연습경기 통해 라인업 완성"
  3. 대전문화재단 조직개편 단행
  4. 쾌조의 출발 시티즌, 이민성 호 용병술도 빛났다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