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나들e 플랫폼에 대전 만인산은 미포함… 시민 혼란 우려

숲나들e 플랫폼에 대전 만인산은 미포함… 시민 혼란 우려

전국 휴양림 예약.결제 가능한 통합 플랫폼 '숲나들e'
만인산 미포함 반면 장태산 포함… 혼선 유발 가능성

  • 승인 2021-01-21 19:30
  • 신문게재 2021-01-22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ㅇ_1
산림청이 운영하는 '숲나들e' 플랫폼에 대전의 휴양림 2곳 중 장태산은 등록된 반면 만인산은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있다.

만인산 자연휴양림은 산림청 플랫폼이 아닌 별도 서비스를 통해 예약·결제 시스템을 운영하겠다는 것인데, 정부와 지자체 간 시스템 분산으로 혼란이 일고 있다.

21일 산림청과 대전시에 따르면, 2019년 산림청은 전국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를 개설했다. 전국 자연휴양림 운영 주체가 별도로 있었던 것을 통합해 환불을 비롯한 사후관리 업무도 자동화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특히 산림청은 서비스를 통해 자연휴양림별 빈 객실을 쉽게 검색할 수 있어 가동률이 크게 높아질 거라고 보고 있다. 현재 해당 플랫폼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휴양림은 157곳이다. 이 중 대전에 있는 휴양림인 장태산과 만인산 2곳은 지난해까지 모두 숲나들e에 등록하지 않고, 지자체 개별 시스템을 통해 운영·관리했다. 올해부터는 장태산도 산림청 플랫폼인 숲나들e에 등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별도 시스템으로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같은 대전에 있으면서도 장태산은 산림청 플랫폼에서, 만인산은 개별 사이트에서 예약, 결제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행정력도 낭비다. 모든 휴양림은 입장객, 순위권, 가동률 등을 산림청에 보고해야 한다. 만약 숲나들e 시스템을 이용 중인 휴양림이라면 별도 보고가 없어도 되지만, 만인산 같은 별도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 휴양림은 개별적으로 공문을 작성해 보내야 한다.

산림청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로 환산할 수는 없지만, 광역자치단체의 90%는 숲나들e 서비스를 이용 중"이라며 "대전의 경우 장태산, 만인산 휴양림 모두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 않다가 올해부터 장태산은 포함됐다.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휴양림은 통계, 정보를 따로 제공하는 번거로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만인산은 자연휴양림뿐만 아니라 학습원까지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산림청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만인산 자연휴양림이면서 청소년 숙박 시설 등도 운영 중"이라며 "장태산과 만인산의 예약 시스템이 다르다는 점에선 시민 혼란을 야기할 수도 있겠지만, 만인산은 평일엔 학습원 위주로 운영되기에 일반 시민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안 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5.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4.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5.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실시간 주요뉴스